디렉토리분류

표제어 > 한글항목명 > 마

  • 마고성충주산성(忠州南山城)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목벌동과 안림동의 경계인 남산 정상부에 축조된 고대 산성. 충주 남산성은 해발 636m의 남산 정상부에서 동쪽으로 두 개의 계곡 상단을 에워싼 전형적인 신라 양식의 석축 산성으로,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에 보이는 ‘동악성(桐岳城)’으로 추정된다. 1980년 1월 9일 충청북도 기념물 제31호로 지정되었다. 충주 남산성은 동악성(桐岳城, 凍嶽城)·충주...

  • 마골산(麻骨山)포암산(布巖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수안보면 미륵리와 경상북도 문경시 문경읍 관음리의 경계에 있는 산. 옛날에는 베바우산이라고 하였다. 문경읍에서 갈평리를 지나 관음리로 접어들어 하늘재를 보고 오르면 하늘을 가득 채우며 우뚝 솟은 포암산이 마치 커다란 베를 이어 붙인 것처럼 보인다 하여 붙은 이름이다. 또한 희게 우뚝 솟은 바위가 껍질을 벗겨 놓은 삼 줄기, 즉 지릅같이 보여서 마골산(麻骨山)이라고...

  • 마골재 봉수(麻骨岾烽燧)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수안보면 미륵리에 있는 조선시대 봉수대. 마골재 봉수는 본래 연풍현 소속으로 남쪽으로는 문경의 탄항 봉수, 북쪽으로는 충주의 충주 주정산 봉수와 응하는데, 봉수대에는 별장 1명과 감관 5명, 봉군 25명, 보 75명이 소속되었다. 마골재 봉수는 계립령을 넘어 충주 연풍의 주정산을 연결하는 조선시대 제2거의 간봉이다. 직접적인 건립 경위는 정확히 알 수 없으나 문경...

  • 마골점(麻骨岾)지릅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수안보 사문리에서 미륵리로 넘어가는 고개. 1891년에 편찬된 『연풍현읍지(延豊縣邑誌)』에서는 마골산[640m]의 마골점 봉수(麻骨岾 烽燧)[일명 마골봉수]는 연풍현 북쪽 40리 떨어진 곳에 있다고 기록되어 있다. 조선시대에는 지릅재 남쪽에 마골산 봉수가 있어 마골점(麻骨岾)이라고도 불렸고 조선 후기에 이르러서 계립령(鷄立嶺)의 별칭으로 지릅재라는 명칭이 등장하게...

  • 마련리(馬蓮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앙성면에 속하는 법정리. 행정구역 개편 전의 이름인 마장리(馬場里)와 연동리(蓮洞里)에서 한 자씩 따서 마련리가 되었다. 본래 충주군 복성면(福城面)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마장리·다랑골·주막거리·지게미테·연동리의 일부가 통합되어 마련리로 개편되었다. 1956년 7월 8일 충주읍이 충주시로 승격됨에 따라 중원군에 속하게 되었고, 1995년 1월...

  • 마리스타의 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산척면 영덕리에 있는 지적장애 청소년을 위한 복지 시설. 지적장애 청소년들이 인격적으로 존중받는 공간 속에서 일상생활의 능력을 키우고 직장 생활에 대비하도록 하기 위해 설립되었다. 2004년 2월 27일 개원하여 송철섭 원장이 취임하였다.2004년 6월 2일 사단법인 한국장애인 복지시설협회에 가입하였다. 2005년 12월 27일 아동시집 『하나 더하기』를 출간하였...

  • 마목현(麻木峴)하늘재(忠州鷄立嶺路-)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수안보면 미륵리와 경상북도 문경읍 관음리를 연결하는 고개. 충청북도와 경상북도의 경계를 이루는 하늘재는 156년(아달라이사금 3)에 길이 열림으로써 백두대간을 넘는 최초의 통행로가 되었다. 신라의 마의태자와 덕주공주, 고구려 온달장군 등의 전설에도 등장하는 유서 깊은 고개이다. 고려 말기 왜구가 창궐하면서 조운(漕運)이 육운(陸運)으로 바뀔 무렵부터 지금의 조령(...

  • 마미산(馬尾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산척면 명서리와 제천시 청풍면 장선리, 봉양읍 구곡리에 걸쳐 있는 산. 마미산은 말미산 또는 말꼬리산이라고도 한다. 산에서 말이 나왔다고 하여 말미산이라 했다고도 하는데, 일제강점기에는 장수와 명마가 나오지 못하도록 산에 쇠말뚝을 박았다고 한다. 또한 말꼬리산은 산의 모양이 말꼬리 형상으로 붙어진 이름이라고 하며, 말꼬리산을 한자로 마미산이라 표기한 것이다. 마미...

  • 마산(馬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이류면 대소리에 있는 산. 마산은 봉화불을 올리던 산으로서 일명 봉화산 또는 봉화뚝이라고 널리 알려져 있다. 실제로 마산의 산정에는 약 100㎡ 정도의 면적에 돌로 쌓은 축대의 흔적이 남아있는데, 고려시대부터 있었던 봉수대터라고 한다. 1898년에 편찬된 『충주군읍지』에서도 “마산 봉수는 충주에서 서쪽으로 25리 떨어져 있는데 지금은 폐하였다”고 기록되어 있다....

  • 마산 봉수(馬山烽燧)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대소원면 대소원리에 있는 조선시대 봉수대. 마산 봉수는 충청북도 충주시 대소원면 대소원리의 봉화산 정상부에 남아 있는 봉수대이다. 조선시대 제2거 노선에 소속된 봉수로, 각각 죽령과 계립령을 넘은 2개의 봉수로가 최초로 합쳐지는 곳이었다. 봉수대에는 별장 1명, 감관 5명, 봉군 25명, 봉군보 75명 등 126명의 인원이 소속되었다. 마산 봉수의 건립과 관련된...

  • 마수리(馬水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신니면에 속하는 법정리. 1914년 행정구역 통폐합시 마제동(馬蹄洞)·온수리(溫水里)·내룡동(內龍洞)·학성리(鶴城里)의 일부를 병합하고 마제와 온수의 이름을 따서 마수리(馬水里)라 하였다. 마수리는 남쪽 가섭산(加葉山) 줄기가 뻗은 골짜기 아래 형성된 마을로 북쪽에 농경지가 펼쳐져 있다. 일찍이 운봉박씨 운성부원군파 후손들이 들어와 세거하였다. 1757~1765년...

  • 마수리 방아 타령(馬水里-打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신니면 마수리에서 방아를 찧으면서 부르던 제분노동요. 「방아 타령」은 방아를 찧으면서 부르는 노래로 전국적으로 분포되어 있는 민요이다. 충청북도 충주 지역에서는 절구통·디딜방아·연자방아 등에다 곡식을 갈거나 찧으면서 진방아·중거리방아 및 자진방아 등을 부르고 있다. 1972년 전국민속예술경연대회에 충청북도를 대표하여 「탄금대 방아 타령」이라는 작품 이름으로 출연하...

  • 마수리사지가섭산 사지(迦葉山寺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신니면 마수리 가섭산 동편에 있는 고려시대 절터. 가섭산은 음성읍의 동쪽에 있어 음성의 진산으로 일컬어지는 산이다. 이곳은 예부터 관방 유적이 발달한 곳으로. 정상에 가섭산 봉수대가 있어 충주의 마산봉수에서 연락받은 사항을 삼성의 마니산 봉수로 연결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가섭산에는 동쪽과 서쪽에 절이 있어 동가섭사, 서가섭사라고 불렸다. 신니면 마수리에 있는...

  • 마수리의 역사 및 인구 변화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마수리는 본래 충주군 신석면(薪石面) 지역이다. 1760년(영조 36)에 발간된 『여지도서(輿地圖書)』를 보면 신석면에는 5개리가 있었다. 그 중 하나가 마제리이다. 당시 마제리에는 94가구에 600명(남 230, 여 370)이 살고 있었다. 이후 발간된 『충청도읍지』, 『호서읍지』 그리고 「충주목 지도」 등 인문지리서와 지도에 마제리는 꼭 언급되고 있다. 이와 같은 마제리가 마...

  • 마수리의 자연지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마수리는 현재 충주시 신니면 13개 법정리 중 하나이다. 신니면의 동쪽에 위치한 마수리는 마제와 신석 2개 행정리로 이루어져 있다. 마수리는 과거 마제, 신석, 온수골 3개 마을이 있었으나, 1982년 율곡지구 사업으로 온수골이 없어지면서 2개 마을로 변화되었다. 마수리의 남서쪽에는 이 지역에서 가장 높은 가섭산[709.6m]이 있다. 그러므로 마수리는 가섭산의 북동 사면에 위치...

  • 마수막재마즈막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안림동과 목벌동·종민동을 연결하는 고개. 마즈막재는 신라시대에 나무벌[木伐]과 같은 뜻인 깊은나무고개[心木峙]였다. 계명산 옛 이름인 심항산에서 따와 심항현이라 하였고, 심항현의 한자 뜻을 풀어 마수막재라고도 하였는데, 세월이 지나면서 마즈막재로 발음이 바뀌었다. 한편, 청풍과 단양의 죄수들이 사형 집행을 받기 위해 충주로 들어오려면 반드시 이 고개를 넘어야 했는...

  • 마을 일에 내가 빠지면 섭하다는 정무후 씨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서울 토박이이며 한때는 노인을 위한 봉사단체인 은십자 운동본부의 사무국장과 본부장을 역임하셨다는 정무후 씨. 자신이 노인이 된다는 생각은 전혀 해보지도 않았는데 어느덧 자기가 노인네라며 껄껄 웃으시는 모습이 세련되면서도 중후한 멋을 풍긴다. 그의 고향은 두 군데라고 한다. 한 곳은 서울이고, 또 하나는 여기 미륵리라고 망설임없이 말한다. 20여 년 전만 하더라도 서울에서 나름대로...

  • 마을공동체의 상징이 된 방풍림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농촌마을은 지리적·사회적·경제적 조건에 따라 자연발생적으로 형성된 기장 기초적인 농민의 생활공동체이다. 제내리에서도 농경을 중심으로 지리적·지형적 특성에 따라 경작지에 인접한 풍덕마을에 정착함으로써 농촌마을을 이루었으며, 마을은 농경에 기초한 노동교환, 상호부조, 문화교류 등과 같은 사회적·문화적·경제적 상호작용의 장이기도 하였다. 이러한 마을은 부락민들 사이의 일체감과 동질감을...

  • 마을을 이끄는 지도자가 된 이장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현재 마을단위로 형성되어 있는 최하위의 행정구역은 리(里)이다. 이를 행정리라 하는데 제내리는 성동과 풍덕 등 두 개의 자연마을을 결합하여 하나의 리가 되었다. 리(里)의 연원은 조선시대부터 시작된다. 즉 군(郡), 현(縣)을 두고 현(縣) 밑에는 면(面, 또는 방(坊),사(社)) 그리고 리(또는 촌(村), 동(洞))로 편성하였다. 리장, 동장은 리정, 동수, 존위, 약수, 통수,...

  • 마을을 이끈 선각자적 인물과 조직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제내리 풍덕마을이 선구적인 농촌마을로 발전할 수 있었던 데에는 대를 이어 마을을 이끌어 온 선구자적인 지도자들의 끊임없는 노력이 계속되었기 때문이다. 풍덕마을에는 마을의 행정업무를 담당하는 이장을 비롯하여 각종의 모임들이 조직되어 마을의 안녕과 질서를 유지하며 발전을 위해 공동의 노력을 기울여 왔다. 이러한 각종의 모임들은 운영해 가는 과정에서 시대상황의 변화에 따라 자연히 소멸...

  • 마을의 공동 쉼터 방풍림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마을 숲이 된 방풍림은 마을 사람들이 함께 모이는 만남의 공간이었다. 무더운 여름철에는 마을 사람들에게 피서와 휴식처를 제공하며, 특히 1971년 새마을 회관이 건립되면서 마을의 대소사를 처리하는 공간이자 영농에 관한 정보교환의 장소요, 마을 주민들이 화합을 도모하며 공동 행사를 치룰 수 있는 집회소였다. 그야말로 마을의 중심지 역할을 다하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방풍림에는 고목으...

  • 마을의 중심이 되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제내리의 방풍림은 마을 주민들이 자연스럽게 모여드는 공동의 장소가 되었다. 마을 숲이 된 방풍림은 무더운 여름철 마을 사람들에게 피서와 휴식처를 제공하였으며, 또한 각종 영농에 관한 정보교환의 장소이자 마을 주민들이 화합을 도모하며 공동 행사를 치룰 수 있는 집회소로서의 공간을 마련해 주었다. 더구나 그동안 회의와 토론의 장으로 쓰이던 공회당이 새마을 운동의 시작과 함께 1971...

  • 마음의 안식처 부흥사 돌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부흥사 돌탑을 찾아가는 길은 멀지 않지만 처음 찾아가기는 쉽지 않다. ‘중원목계문화보존회’ 사무실에서 뒷길을 돌아가면 ‘부흥사 가는 길’이라고 쓴 조그마한 팻말이 서 있다. 이것을 지나치면 다른 곳으로 올라갔다가 내려와야 한다. 팻말이 있는 곳에서 왼쪽으로 골목길을 돌아 뒤쪽으로 경사가 급한 비탈길을 한참 올라가면 조그마한 절인 부흥사가 보인다. 그리고 뒤쪽으로 돌탑이 보인다....

  • 마의태자와 덕주공주(麻衣太子-德周公主)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수안보면 미륵리에서 미륵불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마의태자와 덕주공주」 이야기는 역사적 인물과 결부되고 있고, 수안보면 미륵리 미륵사 창건과 관련된 사찰연기담이다. 마의태자가 나라의 멸망을 서러워하여 이곳까지 와서 미륵불상을 만들고 개골산으로 들어갔으며, 그 여동생은 제천 덕주사 마애불을 조성하였다고 한다. 마의태자가 세운 미륵불상은 현재 보물 제96...

  • 마제라는 동네 이름의 유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가섭산에서 내려온 물줄기는 온수골로 내려와 마제와 신석을 지난 다음 요도천으로 합류한다. 그러므로 마수리의 한가운데를 시내가 흘러간다. 마수리는 이 하천 양쪽에 생긴 논과 밭을 근거지로 발달하였다. 이러한 자연환경을 갖고 있는 마수리의 중심 마을은 마제이다. 마제는 이 하천의 중하류 동쪽에 위치하고 있다. 마제라는 동네 이름의 유래에 대해서는 두 가지 설이 있다. 그 하나는 동네...

  • 마즈막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안림동과 목벌동·종민동을 연결하는 고개. 마즈막재는 신라시대에 나무벌[木伐]과 같은 뜻인 깊은나무고개[心木峙]였다. 계명산 옛 이름인 심항산에서 따와 심항현이라 하였고, 심항현의 한자 뜻을 풀어 마수막재라고도 하였는데, 세월이 지나면서 마즈막재로 발음이 바뀌었다. 한편, 청풍과 단양의 죄수들이 사형 집행을 받기 위해 충주로 들어오려면 반드시 이 고개를 넘어야 했는...

  • 마지막재마즈막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안림동과 목벌동·종민동을 연결하는 고개. 마즈막재는 신라시대에 나무벌[木伐]과 같은 뜻인 깊은나무고개[心木峙]였다. 계명산 옛 이름인 심항산에서 따와 심항현이라 하였고, 심항현의 한자 뜻을 풀어 마수막재라고도 하였는데, 세월이 지나면서 마즈막재로 발음이 바뀌었다. 한편, 청풍과 단양의 죄수들이 사형 집행을 받기 위해 충주로 들어오려면 반드시 이 고개를 넘어야 했는...

  • 마지막재 유래(-由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안림동에서 마지막재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충주시 안림동에 있는 계명산과 남산이 연결되는 지점에 고개가 있는데, 이 고개를 일러 마지막재라고 한다. 사형수가 호송되는 길목으로 ‘이 고개를 넘으면 살아오지 못한다’ 하여 ‘마지막재’라 부르게 되었다. 1981년 충주시에서 간행한 『내고장 전통가꾸기』에 「마음 고치는 마스막재」라는 제목으로 수록되어 있으며,...

  • 마흘이씨전주이씨 임영대군파(全州李氏臨瀛大君派)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이한을 시조로 하고 이희열을 입향조로 하는 충청북도 충주시 세거 성씨. 전주이씨는 신라 때 사공(司空)을 역임한 이한(李翰)을 시조로 한다. 태조 이성계(李成桂)는 이한의 22세손이지만 이성계의 고조할아버지인 목조 이안사(李安社) 이전의 계보는 전혀 기록으로 전해지지 않는다. 전주이씨의 분파는 122파로서 거의 대군(정비의 소생)과 군(후궁의 소생)을 파조로 하고 있다. 전주이씨...

  • 막은대미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연수동과 목행동 사이에 있는 고개. 해발 고도 약 210m로서 충주의 진산 중 하나인 계명산[775m]에서 서쪽으로 남한강까지 뻗은 산줄기 상에 위치한다. 동·서 방향의 산줄기를 남·북으로 관통하는 구조선을 따라 풍화가 진전되면서 능선이 약간 낮아진 결과라 할 수 있다. 막은대미재의 경우 고도 자체는 그리 높지는 않으나, 주변 지역이 남한강 본류 변과 충주분지여서...

  • 만리사(萬里寺)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교현동에 있는 대한불교 태고종 소속 사찰. 만리사는 만리산(萬里山)에 위치하며, 1948년에 창건되었다. 현재의 충일중학교가 자리 잡고 있는 산을 만리산, 또는 만리재라고 한다. 만리산에는 옛날부터 윤달이 든 해에 오르면 돌림병에 안 걸린다고 하여, 그런 해에는 음력 4월 8일경이면 인산인해를 이루었다. 만리산이란 이름도 이 산을 찾아 사람들이 천리만리서 찾아왔다...

  • 만리산(萬里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교현동과 안림동에 걸쳐 있는 산. 교현동 남쪽의 향교말 북쪽 뒤에 있는 산으로서 예로부터 윤달이 있는 그해 봄에 이 산을 한번 오르면 여러 가지 유행병에 걸리지 않는다고 하여 남녀노소의 많은 사람들이 등산을 즐겼다고 한다. 옛날에는 동헌(東軒) 머리에 위치하고 있어 머릿재라고 하였던 것이 한자로 만리현(萬里峴)으로 표기되었고 만리현이 만리산으로 바뀌어 부르게 되었...

  • 만리산오르기(萬里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교현동에서 만리산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세시풍속. 만리산오르기는 윤달이 든 해의 음력 4월 초8일에 만리산을 오르는 일종의 민속놀이이다. 충주시 교현동에 자리 잡고 있는 작은 동산이 만리산인데, 이 만리산을 오르면서 건강을 기원하는 세시풍속이다. 만리산의 동편으로는 충주향교가 자리 잡고 있고, 남쪽으로는 충일중학교가 자리하고 있다. 만리산이라는 이름도 이 산을...

  • 만리재만리산(萬里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교현동과 안림동에 걸쳐 있는 산. 교현동 남쪽의 향교말 북쪽 뒤에 있는 산으로서 예로부터 윤달이 있는 그해 봄에 이 산을 한번 오르면 여러 가지 유행병에 걸리지 않는다고 하여 남녀노소의 많은 사람들이 등산을 즐겼다고 한다. 옛날에는 동헌(東軒) 머리에 위치하고 있어 머릿재라고 하였던 것이 한자로 만리현(萬里峴)으로 표기되었고 만리현이 만리산으로 바뀌어 부르게 되었...

  • 만리치(萬里峙)만리산(萬里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교현동과 안림동에 걸쳐 있는 산. 교현동 남쪽의 향교말 북쪽 뒤에 있는 산으로서 예로부터 윤달이 있는 그해 봄에 이 산을 한번 오르면 여러 가지 유행병에 걸리지 않는다고 하여 남녀노소의 많은 사람들이 등산을 즐겼다고 한다. 옛날에는 동헌(東軒) 머리에 위치하고 있어 머릿재라고 하였던 것이 한자로 만리현(萬里峴)으로 표기되었고 만리현이 만리산으로 바뀌어 부르게 되었...

  • 만리현(萬里峴)만리산(萬里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교현동과 안림동에 걸쳐 있는 산. 교현동 남쪽의 향교말 북쪽 뒤에 있는 산으로서 예로부터 윤달이 있는 그해 봄에 이 산을 한번 오르면 여러 가지 유행병에 걸리지 않는다고 하여 남녀노소의 많은 사람들이 등산을 즐겼다고 한다. 옛날에는 동헌(東軒) 머리에 위치하고 있어 머릿재라고 하였던 것이 한자로 만리현(萬里峴)으로 표기되었고 만리현이 만리산으로 바뀌어 부르게 되었...

  • 만민교회(萬民敎會)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칠금동에 있는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소속 교회. 만민교회는 복음 증거를 위한 선교와 복지를 통한 그리스도 사랑의 실천을 목적으로 설립되었다. 1990년 2월 8일 충주시 교현1동 278번지의 가정집에서 첫 예배를 보았다. 여섯 가정으로 시작된 만민교회는 4개월 만에 교현2동에 있는 약 116㎡ 규모의 지하 건물로 옮겼다. 1991년 3월 지현동 927번지에 공사비...

  • 만사(晩沙)김예몽(金禮蒙)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전기 광산김씨 충주 입향조. 본관은 광산(光山). 자는 경보(敬甫), 시호는 문경(文敬). 아버지는 성균관사성을 지낸 김소(金遡)이다. 부인 창평조씨 사이에 성균관사예를 지낸 아들 김성원이 있다. 1429년(세종 11)에 생원시에 급제하고, 1432년(세종 14) 식년시 문과에 을과로 급제하여 집현전정자가 되었다. 저작랑, 예문관감찰을 거쳐 1440년(세종 22) 통신사의 서...

  • 만삭장(挽索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성남동에서 만삭장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만삭장’은 옛날부터 충주의 지신을 진압하기 위하여 해마다 대보름날 경에 줄다리기를 하던 곳이다. 「만삭장」 이야기는 줄다리기를 시작하게 된 이유를 밝혀주는 지명유래담이다. 충주시를 동서로 양분(솔정이들과 갈매기들을 동군, 그 반대쪽을 서군)하여 동군과 서군으로 나누어서 정월 대보름을 전후해서 행하던 줄다리기의...

  • 만세운동 유적비신니면민 만세운동 유적비(薪尼面民萬歲運動遺蹟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신니면 용원리에 있는 1919년의 만세운동 유적비. 1919년 4월 1일 신니면 용원장터에서 약 200여 명의 군중이 만세운동을 전개하였다. 이 운동을 후세에 전함과 동시에 시위 주동 인물 8명(단경옥, 이희갑, 이강렴, 손승억, 윤주영, 윤무영, 이강호, 김은배)의 공훈과 숭고한 정신을 널리 알리기 위하여 충주시에서 1984년 신니면 용원초등학교 정문 앞에 건립...

  • 만수계곡(萬壽溪谷)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수안보면 미륵리와 제천시 한수면 송계리의 경계에 있는 계곡. 만수계곡은 수안보면 미륵리와 제천시 한수면 송계리의 경계를 따라 형성된 계곡이다. 월악산을 형성하는 양대 축의 하나인 만수봉으로 올라가는 주요 하곡으로, 수려하고 깨끗한 화강암 지대로 이루어져 있다. 계곡에는 판상절리가 쪼개져 나가면서 만들어진 너럭바위, 수직절리에 의해 형성된 절벽, 곳곳에 있는 화강암...

  • 만정리(萬井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대소원면에 속하는 법정리.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만적리와 독정리에서 한 자씩 따 만정리라 하였다. 1898년의『충청도읍지(忠淸道邑誌)』 유등면 9개리 중에 만적리가 있다.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만적리와 독정리를 중심으로 황대리와 두담리 일부가 합해져 만정리가 되었다. 만정리에는 현재 만적리, 독정1리, 독정2리, 황대리의 4개 행정리가 속해 있다....

  • 만정터널(萬井-)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이류면 만정리의 장고개터널 사이에 있는 터널. 중부내륙고속도로는 경상남도 마산시 내서읍~경기도 양평군 옥천면 간의 길이 203.6㎞의 도로로서 2001년 5월 24일에 노선이 지정되었다. 경기도 여주~경상북도 구미 간의 중부내륙고속도로에는 앙성면 지당리~이류면 문주리 간의 길이 36,461m, 폭원 22.4m 등으로 이루어진 4차선 고속국도가 통과되고 있는데, 이...

  • 말꼬리산마미산(馬尾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산척면 명서리와 제천시 청풍면 장선리, 봉양읍 구곡리에 걸쳐 있는 산. 마미산은 말미산 또는 말꼬리산이라고도 한다. 산에서 말이 나왔다고 하여 말미산이라 했다고도 하는데, 일제강점기에는 장수와 명마가 나오지 못하도록 산에 쇠말뚝을 박았다고 한다. 또한 말꼬리산은 산의 모양이 말꼬리 형상으로 붙어진 이름이라고 하며, 말꼬리산을 한자로 마미산이라 표기한 것이다. 마미...

  • 말무더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수안보면 미륵리에서 말무덤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수안보면 미륵리의 수안보초등학교 미륵분교 앞에 큰 무덤이 있는데, 이를 흔히 ‘말무덤’이라고 한다. 고구려 온달(溫達)[?~590] 장군이 이곳에서 신라군과 싸우다 그가 타고 있던 말이 창에 맞아 죽자 이곳에 묻어 주었으며, 말의 무덤이라는 뜻에서 ‘말무더미’로 불렀다고 한다. 1977년 장기덕이 집필하...

  • 말무덤미륵리 고분(彌勒里古墳)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수안보면 미륵리에 있는 고대 고분. 수안보면 미륵리는 해발 380m 내외의 고지대이다. 미륵리 고분은 지방도 597호선에 인접해 있으며, 맞은편에는 폐교된 수안보초등학교 석문분교가 있다. 미륵리 고분은 말무덤으로 불리는 고분으로 오랫동안 온달장군의 말무덤이라고 구전되어 왔으나 정식으로 발굴 조사되지 않았다. 현재 고분은 밑지름이 20m로 중간 부분이 무너져 있다....

  • 말미산마미산(馬尾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산척면 명서리와 제천시 청풍면 장선리, 봉양읍 구곡리에 걸쳐 있는 산. 마미산은 말미산 또는 말꼬리산이라고도 한다. 산에서 말이 나왔다고 하여 말미산이라 했다고도 하는데, 일제강점기에는 장수와 명마가 나오지 못하도록 산에 쇠말뚝을 박았다고 한다. 또한 말꼬리산은 산의 모양이 말꼬리 형상으로 붙어진 이름이라고 하며, 말꼬리산을 한자로 마미산이라 표기한 것이다. 마미...

  • 말일성도예수그리스도교회예수그리스도 후기성도교회(-後期聖徒教會)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용산동에 있는 예수그리스도 후기성도교회 소속 교회. 예수그리스도 후기성도교회는 2005년 7월 1일 말일성도예수그리스도교회에서 바뀐 명칭이다. 예수그리스도 후기성도교회(몰몬교)는 1930년 미국에서 조셉 스미스 소년에 의해 창시되었다. 우리나라는 1951년 김호직 박사가 침례를 받고 귀국하여 부산에서 집회를 가짐으로써 시작되었다. 정확히 번역된 성경의 말씀을 믿고...

  • 맘에 끼고 이빨에 끼고 하는 거 없어요 노상심 씨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자칭 살림살이는 그런대로 하는데 성격은 덜렁거린다는 노상심 씨. 점말 한옥마을에서 쑥 내려간, 방안이 어두운 집에서 살고 있다. 전혀 자신의 생활 모습에 주눅들지 않는 당당함이 몸에 배여 있다. 고생을 모르고 살아 온 아주머니처럼 첫 인상이 서글하면서도 웃음이 입가에 걸려 있는 모습이 천진스러웠다. 인상과는 달리 말은 괄괄하면서 활발하다. 1972년부터 1983년까지 미륵리 부녀회...

  • 맛잉어쏘가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 지역에서 서식하는 농어과에 속한 민물고기. 쏘가리는 맛잉어, 또는 궐어(鱖魚), 금린어(錦鱗魚), 수돈(水豚), 어궐(魚鱖)이라고도 한다. 동북아시아 전역에 분포하며, 우리나라의 경우 서해와 남해로 유입되는 비교적 크고 긴 압록강, 대동강, 한강, 금강 등지에서 많이 발견된다. 몸길이는 20㎝ 넘게 자란다. 몸은 긴 편이며 옆으로 납작하다. 전체적으로 노란색을 띠며...

  • 망청개들주덕들(周德-)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신니면과 주덕읍, 이류면에 걸쳐 있는 평야. 주덕들이라는 명칭은 1914년 충주시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주덕면이 만들어지면서 생겨났다. 그 전까지 이 지역은 통합된 명칭 없이 지역에 따라 버드내들, 장록개들, 계막들, 망청개들, 음버들 등으로 불렸다. 주덕들은 신니면 문락리 수레의산[678m]에서 발원하는 요도천이 주덕읍 지역을 지나가며 이룬 들이다. 서쪽에서 동...

  • 망청개의 유래(-由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주덕읍 신중리에서 망청개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충주시 주덕읍 소재지에서 서울로 향하는 도로를 따라 500m 떨어진 도로변에 위치한 신중리 신촌을 흔히 ‘망청개’라고 한다. 청일전쟁 때 일본군과 청나라군이 이곳에서 싸워 청군이 일본군에게 패한 곳으로, 청나라가 망했다는 의미에서 신촌을 망청개라고 부르게 되었다는 지명유래담이다. 1982년에 충청북도에서...

  • 매남전주이씨전주이씨 화의군파(全州李氏和義君派)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이한을 시조로 하고 이건원을 입향조로 하는 충청북도 충주시 세거 성씨. 전주이씨는 신라 때 사공(司空)을 역임한 이한(李翰)을 시조로 한다. 태조 이성계(李成桂)는 이한의 22세손이지만 이성계의 고조할아버지인 목조 이안사(李安社) 이전의 계보는 전혀 기록으로 전해지지 않는다. 전주이씨의 분파는 122파로서 거의 대군(정비의 소생)과 군(후궁의 소생)을 파조로 하고 있다. 전주이씨...

  • 매년 내 묘의 벌초는 마을에서 해주시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목계마을회관 건립에는 다른 마을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안타깝고도 훈훈한 이야기가 전해오고 있다. 목계 터줏대감 노릇을 하는 김현해 씨를 통해 목계마을회관 건립에 관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목계리 326-4번지에 사시던 박옥순 할머니는 남편과 사별한 후 홀로 남은 지 수십 년을 마을 주민들과 어울려 외롭게 살아오셨다. 그러던 어느 날 갑자기 병환을 얻어 병석에 눕게 되었다....

  • 매사(梅沙)홍주진(洪柱震)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의 문신. 본관은 풍산(豊山). 사직(司直) 홍수(洪脩)의 증손이다. 할아버지는 사헌부대사헌 홍이상(洪履祥)이며, 아버지는 남원부사 홍탁(洪雨+濯), 어머니는 조안국(趙安國)의 딸 평양조씨(平壤趙氏)이다. 홍주진은 1654년(효종 5) 사마시에 급제하여 진사가 되어 1680년(숙종 6) 문의현령이 되었다. 1690년 식년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여 1691년 사헌부장령이 되고,...

  • 매우재명오리(鳴梧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동량면에 속하는 법정리. 마을에 오동나무가 많아 새들이 날아와 울던 곳이라 하여 명오리라 하였다고 한다. 본래 청풍군(淸風郡) 수하면(水下面)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명오리라 하여 제천군 수하면에 편입되었다. 1929년 10월 14일 한수면(寒水面)에 편입된 뒤 충주댐의 완공으로 담수가 시작되자 교통이 불편하여 1987년 1월 1일 중원군 동량...

  • 매하리(梅下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금가면에 속하는 법정리. 1914년 행정구역 개편 전의 이름인 매사리(梅沙里)와 하시리(下矢里)에서 ‘매(梅)’자와 ‘하(下)’자를 따 ‘매하(梅下)’가 되었다. 본래 충주군 금생면의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매사리·하시리·상시리 일부가 통합되어 매하리로 개편되었다. 공군비행장으로 인하여 주민들은 모두 이주하여 법정리의 이름과 호적 업무만 남아...

  • 매학폭포(-瀑布)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수안보면 사문리에 있는 폭포. 높이 약 30m로서 화강암 절벽에서 수직으로 시원스럽게 떨어지는 폭포이다. 백두대간 바로 옆의 신선봉[967m] 북쪽 비탈면에 있다. 노은면의 수룡폭포, 살미면의 팔봉폭포와 함께 충주시에서 몇 안 되는 폭포 중 하나이다. 신선봉 일대는 화강암 산지로서 수평의 판상절리가 잘 발달하여 곳곳에 층층이 쌓인 암반들을 관찰할 수 있다. 여기에...

  • 매헌(梅軒)이성국(李誠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중기 충청북도 충주 출신의 효자. 본관은 아산(牙山). 자는 필보(弼輔), 호는 매헌(梅軒)·봉주(鳳洲). 훈신 석번(碩藩)의 후예이다. 1576년(선조 9) 충주에서 태어난 이성국(李誠國)은 1591년(선조 24) 15세 어린 나이로 사마시에 급제했다. 1592년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1593년 세 차례나 적진으로 들어가 왜장 사야가[沙也可, 조선이름 김충선(金忠善)]를 설득...

  • 매현 1터널(梅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이류면 매현리 수현마을 동쪽에 있는 터널. 고속국도 45호선인 중부내륙고속도로는 경상남도 마산시 내서읍~경기도 양평군 옥천면 간의 연장 203.6㎞의 도로로서 2001년 5월 24일에 지정되었다. 경기도 여주~경상북도 구미 간의 중부내륙고속도로에는 앙성면 지당리~이류면 문주리 간의 연장 36,461m, 폭원 22.4m 등으로 이루어진 4차선 고속국도가 통과되고 있...

  • 매현 2터널(梅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이류면 매현리에 있는 터널. 2004년 12월 15일 중부내륙고속도로 충주-북상주 구간이 완공되어 개통된 터널이다. 충주 IC에서 괴산 IC까지 이어지는 구간에 있는 7개 터널 가운데 있는 터널이다. 충주 IC에서 괴산 IC까지 이어지는 7개 터널은 만정터널, 장고개터널, 두정터널, 탄용터널, 매현 1터널, 매현 2터널, 조곡터널이다. 터널이 지나는 곳의 법정리...

  • 매현리(梅峴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대소원면에 속하는 법정리.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이 지역에는 매산리, 수현리, 기동, 장승리 네 개 마을이 있었다. 이 중 큰 마을인 매산리와 수현리의 첫째 자와 둘째 자를 따서 매현리라는 이름을 만들었다. 매산리에는 조선 초기 좌찬성을 지낸 양성이씨 이승소의 후손들이 낙향하여 살았다. 매산리는 충주에서 목도로 이어지는 육로의 한 가운데 있으며 달천으로 이...

  • 매현리 매산 산신제(梅峴里梅山山神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대소원면 매현리 매산마을 주민들이 마을의 안녕과 풍요를 기원하기 위하여 지내는 마을 제사. 옛날에는 마을 남쪽 산지당산에 산신당이 있었다. 산신당은 초가 단칸으로 내부에는 아무것도 없었다. 한국전쟁 때 철거한 뒤 복구하지 못한 채 그 터에서 산신제를 지낸다. 주변에 소나무와 벚나무를 중심으로 금줄이 드리워져 있다. 당집은 없고 아름드리 소나무를 신목으로 모신다....

  • 매현리 문화유씨 열녀문(梅峴里文化柳氏烈女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대소원면 매현리에 있는 조선 중기 송순의 처 문화유씨 열녀문. 송순의 처 문화유씨는 1636년(인조 14) 병자호란 때 네 살 난 외아들을 두었는데, 남편을 청나라 오랑캐에게 잃고 쫓기는 몸이 되자 어린 외아들을 몸종에게 맡기며 가문의 혈통을 잇도록 해달라고 부탁하고 절벽에서 몸을 던져 절사(節死)하였다. 이에 문화유씨의 절개와 부덕을 기리고자 1640년(인조 1...

  • 매현리 수현 고묘군(梅峴里水峴古墓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대소원면 매현리에 있는 고려시대 돌덧널무덤으로 추정되는 유적. 대소원면 매현리 매현초등학교(현 달천초등학교 매현분교장)에서 충주 방면으로 가다가 장승백이마을에서 오른쪽으로 들어서면 수현마을을 지나 북쪽으로 500m 지점의 산자락에 위치한다. 1997년 중부내륙고속국도 건설 구간 문화유적 지표조사 당시 확인된 유적이다. 당시 노선에서 벗어나 정밀 조사에서 제외된 곳...

  • 매현리 술음재 야철지(梅峴里-冶鐵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대소원면 매현리 술음재에 있는 고려시대로 추정되는 야철지 유적. 이류면 지역은 고려시대 다인철소가 있던 곳으로 과거에 대규모의 쇠부리업이 행해진 곳이다. 현재까지 조사된 대소원면 지역의 야철지는 43곳에 달한다. 이는 충주에서 확인된 77곳 야철 유적의 55%에 이르는 수치이다. 매현리 술음재 야철지는 대소원면 문주리에서 매현리 소재지쪽으로 가다가 소재지에 못미쳐...

  • 맥반석제품(麥飯石製品)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 지역에서 채광한 맥반석을 이용하여 만든 제품. 맥반석이란 중생대 말기부터 신생대 초기(7000만 년 전~5000만 년 전) 화산 활동에 의해 분출 용해되어 오랜 세월 풍화작용을 거쳐 점토화된 하얀 반점과 석영의 결정이 고르게 섞여 생성된 자연석을 말한다. 주성분은 무수규산(SiO₂)과 산화알미늄(Al₂O₃)이다. 그리고 인체 및 살아 있는 세포에 꼭 필요한 산화제2...

  • 맹사성(孟思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전기 충주목사와 충청도관찰사를 지낸 문신. 본관은 신창(新昌). 자는 자명(自明), 호는 고불(古佛) 또는 동포(東浦). 아버지는 수문전제학(修文殿提學) 희도(希道)이고, 최영(崔瑩)의 손자사위이다. 1386년(우왕 12) 문과에 을과로 급제하여 예문춘추관검열을 거쳐 전의사승·기거랑·사인·우헌납 등을 역임했으며, 수원판관에 이어 내사사안이 되었다. 조선이 건국되자 예조의랑·시...

  • 메주 띄우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수안보면에서 콩을 삶아 찧어 된장의 원료를 만드는 일. 충주에서는 예부터 콩을 많이 생산했으며 지금도 전국에 종자콩을 보급하고 있다. 또한 콩을 재료로 한 음식과 된장의 원료인 메주를 많이 만들고 있다. 메주로 된장을 만들고 된장으로 간장, 고추장을 만드는 데 사용된다. 콩을 깨끗이 씻은 다음 큰 가마솥에 넣고 푹 삶아서 뜸을 들인 후 잘 찧는다. 찧은 콩을 틀에...

  • 면위산부산(婦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산척면 석천리와 동량면 하천리·지동리에 걸쳐 있는 산. 원래 이름은 면위산이었는데 일제강점기에 행정관서에서 나와 지명을 정리할 때 면위산을 며느리산으로 잘못 알아들어 며느리 부(婦)자를 써서 부산(婦山)이라 하였다 한다. 부산은 옥녀봉으로도 불린다. 예전 이곳에 경치 좋고 물맛 좋은 약수가 있어 하늘나라 선녀들이 하강하여 경치와 물맛에 도취되어 놀다가 올라갔다는...

  • 면화동(免禍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엄정면 가춘리에 속하는 자연마을. 면화동(免禍洞)[일명 미락골]은 지도에 미락골로 표기되어 있다. 지역 주민들은 미레골, 미락골, 미낙골 등으로 부르고 있다. 가춘리(佳春里)의 행정리인 주동에 딸려 있는 자연마을로, 주동에서 술옛골천을 따라 올라가다 득골 직전에서 오른쪽 골짜기로 따라 들어가면 있는 마을이다. 면화동은 동학농민운동 때 화를 면한 곳이라 해서 붙여진...

  • 명당과 임장군(明堂-林將軍)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단월동에서 임경업 장군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명당과 임장군」 이야기는 충주시 단월동에서 전승되고 있는 임경업 장군의 부친이 사형선고를 받은 사형수를 탈옥시켜 준 은혜의 보답으로 명당을 얻었는데 금기를 어겨 임경업 장군이 패장이 되었다는 풍수담이다. 명당은 그에 따른 금기를 어기면 파손되어 명당으로서의 기능을 잃게 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1979년...

  • 명덕사(明德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주덕읍 사락리에 있는 조선 전기 사당. 사당은 선현과 조상의 업적과 넋을 기리고 그들을 추모하기 위하여 만들어진 것으로 매년 정기적으로 제향이 올려진다. 명덕사는 1395년(태조 4) 태종과 효빈 김씨 사이에서 태어나 1458년(세조 4)에 죽은 경녕군을 추모하기 위하여 조선 전기에 건립되었다. 충주시에서 장호원 방면으로 국도 3호선을 지나 주덕오거리에서 노은 방...

  • 명륜서예전(明倫書藝展)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교현동 충주향교 부설 명륜학원이 매년 열었던 서예전. 1976년 충주향교는 사회교육의 일환으로 명륜학원을 부설하여 학생과 시민을 대상으로 한문반과 서예반으로 나누어 기초 한문과 경전, 서예 교육을 실시하였다. 명륜학원은 명륜서예전 이외에도 명륜휘호대회 10회, 충효교실 명륜서예백일장 4회, 탁본 실습 등을 통하여 충주 지역에 유교 문화의 현대적 해석 작업과 민족문...

  • 명명덕(明明德)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중기 충주 지역에서 유배 생활을 했던 노수신이 지은 시조. 단시조 형태의 평시조이다. 조선의 유학 이념을 바탕으로 한 시조로, 특히 『대학장구(大學章句)』의 명명덕(明明德)에서 지선(至善)에 이르는 길을 인생의 성의에 비유하였다. 명명덕 실은 수레 어드메 나가더이고(明明德 실은 수레 어드메나 더이고) 물격치 넘어들어 지지고개 지나더라(物格峙 넘어드러 知止고ㅣ 지나더라) 감...

  • 명서(明序)석감(石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중기 충청북도 충주에서 읍리(邑吏)를 역임한 인물. 본관은 충주(忠州). 증조할아버지는 도사(都事)를 지낸 석광필(石光弼)이며, 아들 석지강(石至剛)은 사마시에 합격했다. 임진왜란 때 석감의 조카 석천수(石天壽)가 피난하여 왔는데, 어느 날 보리를 벤 후 밤에 교동(校洞)에 들어가니 왜적의 방화로 마을이 불타고 있었다. 석감은 조카인 석천수와 함께 화염을 무릅쓰고 향교에 뛰어...

  • 명서리(明西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산척면에 속하는 법정리. 1914년 행정구역 개편 전의 이름인 명돌리(明乭里)와 서대리(西垈里)에서 ‘명(明)’자와 ‘서(西)’자를 따 ‘명서(明西)’가 되었다. 본래 충주군 산척면의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정암리(鼎岩里)·방대리·명돌리·삼탄리(三灘里)·도덕리(道德里)·서대리(西岱里)·신담리(新潭里)가 통합되어 명서리로 개편되었다. 1956년...

  • 명서리 방대 동고사(明西里方垈洞告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산척면 명서리 방대마을 주민들이 마을의 안녕과 풍요를 기원하며 지내는 마을 제사. 충청북도 충주시 산척면 명서리 방대마을은 삼탄에서 명서교(明西橋)를 건너 우회전해서 명돌과 정암을 지나 5㎞ 되는 곳에 형성된 마을이다. 방대마을의 대동고사는 서낭제와 산신제로 분리해서 지낸다. 서낭제는 마을 한복판 언덕 위에 있는 서낭당에서 지내고 산신제는 골골의 소나무 밑에서 지...

  • 명서리 서대 동고사(明西里西垈洞告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산척면 명서리 서대마을 주민들이 마을의 안녕과 풍요를 기원하며 지내던 마을 제사. 충주시 산척면 명서리 서대마을에서는 오래전부터 서낭제와 산신제를 지내왔으나, 1960년대 화전 정리를 하면서 주민들의 이주로 가구 수가 감소하자 자연적으로 폐지되었다. 서대마을 옆에 상당(上堂)이라 불리는 서낭당이 있었다. 당집은 초가로 반 칸 내외의 규모로 내부에는 길이 50㎝ 정...

  • 명서리 유적(明西里遺蹟)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산척면 명서리 명돌마을에 있는 신석기시대에서 초기 철기시대에 이르는 유물산포지. 충주댐 수몰지구 문화 유적 발굴 조사의 일환으로 발굴 조사된 명서리 일대에서는 다양한 유물이 수습되었으나 이와 관련된 유구가 확인되지 않았다. 이 가운데 빗살무늬 토기가 출토된 지역은 명서리 유적, 청동기시대에서 초기철기시대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유물이 조사된 지역은 명서리 유물산포지로...

  • 명서리 정암 산신제(明西里鼎岩山神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산척면 명서리 정암마을 주민들이 마을의 안녕과 풍요를 기원하며 지내는 마을 제사. 충주시 산척면 명서리 정암마을은 명서리 명서교를 건너 동남쪽으로 4㎞ 정도 가면 면위산(옥녀봉) 북쪽 기슭에 형성된 마을이다. 안말·건넌말·솥바우 등의 자연마을이 있는데, 솥바우에 있던 주막거리와 바깥솥바우는 수몰되었고 안솥바우만 남아 있다. 이 마을에서는 칠월 칠석날 면위산(옥녀봉...

  • 명성황후 유허지(明成皇后遺墟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노은면 가신3리에 있는 조선 말기 명성황후 피난지. 1882년(고종 19) 6월 9일 임오군란(壬午軍亂)이 일어나자 신변의 위협을 느낀 명성황후는 서울을 탈출하여 고향인 여주의 민위영 집에 숨었다가, 장호원에 있는 민응식의 향제를 거쳐 충주목사 민응식의 집을 찾아가던 중 자취를 감추기 위해 충주시 노은면 가신리 국망산 밑 신흥동 이시영의 집으로 피신하였다. 이시영...

  • 명신학교(明信學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엄정면 미내리에 있던 초등 사립학교. 엄정면 지역 주민의 문맹 퇴치와 교육 보급을 통한 인재 양성을 교육목표로 하였다. 1909년 발간된 『한국충청북도일반』에 의하면, 엄정면에는 2개의 사립학교가 있었던 바 이웃한 목계리의 안종화가 설립한 통명학교와 미곡리(현, 엄정면 입구의 윤민걸 가옥 소재의 자연부락)의 명신학교이다. 1908년 11월 4일 지방 유지인 윤호,...

  • 명오명오리(鳴梧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동량면에 속하는 법정리. 마을에 오동나무가 많아 새들이 날아와 울던 곳이라 하여 명오리라 하였다고 한다. 본래 청풍군(淸風郡) 수하면(水下面)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명오리라 하여 제천군 수하면에 편입되었다. 1929년 10월 14일 한수면(寒水面)에 편입된 뒤 충주댐의 완공으로 담수가 시작되자 교통이 불편하여 1987년 1월 1일 중원군 동량...

  • 명오리(鳴梧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동량면에 속하는 법정리. 마을에 오동나무가 많아 새들이 날아와 울던 곳이라 하여 명오리라 하였다고 한다. 본래 청풍군(淸風郡) 수하면(水下面)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명오리라 하여 제천군 수하면에 편입되었다. 1929년 10월 14일 한수면(寒水面)에 편입된 뒤 충주댐의 완공으로 담수가 시작되자 교통이 불편하여 1987년 1월 1일 중원군 동량...

  • 명오리 유적(鳴梧里遺蹟)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동량면 명오리 큰길가에 있던 구석기시대 한데 유적. 명오리 유적은 충주시 동량면 명오리 큰길가에 있었으나, 현재는 충주댐의 담수로 인해 수몰되었다. 이 유적을 조사할 당시에는 제천시 한수면에 해당되었으나, 1987년 행정구역 조정에 따라 충주시 동량면으로 편입되었다. 유적은 남한강 강변의 충적대지에 위치해 있었다. 1979년 충주댐 건설로 인해 수몰되는 지역에 대...

  • 명오재명오리(鳴梧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동량면에 속하는 법정리. 마을에 오동나무가 많아 새들이 날아와 울던 곳이라 하여 명오리라 하였다고 한다. 본래 청풍군(淸風郡) 수하면(水下面)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명오리라 하여 제천군 수하면에 편입되었다. 1929년 10월 14일 한수면(寒水面)에 편입된 뒤 충주댐의 완공으로 담수가 시작되자 교통이 불편하여 1987년 1월 1일 중원군 동량...

  • 명와(明窩)이기진(李起振)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말기 충청북도 충주 출신의 의병. 본관은 전주(全州). 아버지는 이치의(李致儀)이며, 생부는 이형의(李衡儀)이다. 이기진은 20대 초에 충청북도 제천시 봉양읍 공전리 장담마을에서 강학하던 유중교(柳重敎)의 가르침을 받으면서 화서학파에 입문하였고, 유중교 사후에는 장담마을의 선비들을 이끌던 유인석(柳麟錫)을 좇았다. 명성황후가 일본군에게 피살되고 단발령이 내려지자 유인석 의병진...

  • 명절음식(名節飮食)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 지역에서 고유의 명절에 특별히 만들어 먹는 음식. 한반도의 중심지인 충주 지역은 사계절이 뚜렷하고 농업이 중심이 되었던 연유로 과거부터 계절마다 세시풍속이 있었다. 이때가 되면 계절에 따른 음식을 장만하여 조상에게 제사를 올리고 가족과 이웃 간에 골고루 나누어 먹었다. 이는 지루한 생활의 반복을 활력화하고 적당한 행사와 음식으로 변화를 추구하면서 공동체의 단합과 노...

  • 명화엔지니어링 충주공장(明和-忠州工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용탄동 충주제1산업단지에 있는 페로 데크 생산공장. 명화엔지니어링은 설립 이후 페로 데크(Ferro Deck) 사업계획 추진을 계속 진행하여 현재 건설업계에서 기술력과 전문성을 인정받고 있다. 충주공장은 국내 최초로 시스템 데크(System Deck)를 생산하는 등 신기술과 품질관리를 최우선으로 하여 지속적인 성장을 하고 있다. 건축 슬래브(SLAB) 설계의 표준...

  • 모남리(毛南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신니면에 속하는 법정리. 1914년 행정구역 통폐합시 모도원동(毛陶院洞)·남악리(南岳里)·수월리(水越里)의 일부를 병합하고 모도원동과 남악리의 이름을 따서 모남리(毛南里)라 하였다. 모남리는 수레의산[679.4m] 줄기 아래에 남쪽으로 형성된 마을로 일찍이 충주의 관문 구실을 하였다. 그에 따라 목고개(못고개)를 넘어오는 사람들의 쉬어 갈 자리가 만들어졌고, 도원...

  • 모내고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동량면 조동리와 산척면 영덕리를 연결하는 고개. 모내마을과 독골마을 뒤에 있는 고개라서 모내고개 또는 독골고개라고 이름이 붙어졌다고 한다. 또한 모천치(毛川峙), 독동치(篤洞峙)라고도 한다. 모내고개 서북쪽에 용천산[293m]이 있고 동남쪽으로 두알봉이 있으며, 서쪽에는 풀무골저수지가 있고 동북쪽에는 독동저수지가 있다. 모내고개는 높이가 200m 정도이며, 서쪽의...

  • 모냄이모남리(毛南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신니면에 속하는 법정리. 1914년 행정구역 통폐합시 모도원동(毛陶院洞)·남악리(南岳里)·수월리(水越里)의 일부를 병합하고 모도원동과 남악리의 이름을 따서 모남리(毛南里)라 하였다. 모남리는 수레의산[679.4m] 줄기 아래에 남쪽으로 형성된 마을로 일찍이 충주의 관문 구실을 하였다. 그에 따라 목고개(못고개)를 넘어오는 사람들의 쉬어 갈 자리가 만들어졌고, 도원...

  • 모당(慕堂)홍이상(洪履詳)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중기 충청북도 충주 출신의 문신. 본관은 풍산(豊山). 초명은 인상(麟詳), 자는 원례(元禮)·군서(君瑞), 호는 모당(慕堂). 아버지는 사직 홍수(洪修)이며, 어머니는 백승수(白承秀)의 딸이다. 홍이상은 민순(閔純)에게 학문을 배웠으며, 1573년(선조 6) 사마시에 합격하고, 1579년(선조 12)에는 식년 문과에 갑과로 장원 급제하였다. 예조·호조의 좌랑을 거쳐 정언·수...

  • 모도원지(毛陶院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신니면 모남리에 있는 고려시대와 조선시대의 원터. 역(驛)과 함께 원(院)은 공무 수행자의 편의를 돕기 위해 국가가 설치한 공공 시설물이다. 원에서는 숙식이 가능한 시설을 갖추어 운영하였는데 신니면 모남리에는 모도원의 지명과 함께 그 터가 전한다. 원은 삼국시대부터 모습이 보이는 역과 함께 공공 시설물로 운영되기 시작하여, 고려시대를 거치면서 사찰과 결합되기도 하...

  • 모밀꽃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1939년 간행된 충청북도 충주 출신의 시인 정호승의 창작 시집. 『모밀꽃』은 정호승의 유일한 간행 시집으로, 조선문학사에서 간행되었다 총 34편의 시가 실려 있으며, 본문 113쪽으로 이루어져 있다. 「조춘」, 「찔레꽃」, 「우울」, 「나는 탕아」, 「다시 한 번」, 「잡스러운 이 몸」, 「불안이 풀리든 날」, 「노래를 잊은 이 몸」, 「그 어떤 풍경」, 「뻐-ㄴ 이 알면서」,...

  • 모새내들모시래들(毛時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단월동에 있는 들. 모래가 많은 하천을 사천(沙川) 또는 모세내라고 하는데, 그 지명과 관련하여 모시래들이라는 명칭이 붙은 듯하다. 모세내가 모시내로 되었다가 모시래로 변한 것으로 여겨지며, 한자로 모시래(毛時來)라 표기하지만 이 한자는 나중에 덧붙여진 것으로 큰 의미는 없다. 모시래들은 달천이 서쪽으로 흐르다 북쪽으로 방향을 트는 단월동 동쪽에서부터 건국대학교...

  • 모세내들모시래들(毛時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단월동에 있는 들. 모래가 많은 하천을 사천(沙川) 또는 모세내라고 하는데, 그 지명과 관련하여 모시래들이라는 명칭이 붙은 듯하다. 모세내가 모시내로 되었다가 모시래로 변한 것으로 여겨지며, 한자로 모시래(毛時來)라 표기하지만 이 한자는 나중에 덧붙여진 것으로 큰 의미는 없다. 모시래들은 달천이 서쪽으로 흐르다 북쪽으로 방향을 트는 단월동 동쪽에서부터 건국대학교...

  • 모시내들모시래들(毛時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단월동에 있는 들. 모래가 많은 하천을 사천(沙川) 또는 모세내라고 하는데, 그 지명과 관련하여 모시래들이라는 명칭이 붙은 듯하다. 모세내가 모시내로 되었다가 모시래로 변한 것으로 여겨지며, 한자로 모시래(毛時來)라 표기하지만 이 한자는 나중에 덧붙여진 것으로 큰 의미는 없다. 모시래들은 달천이 서쪽으로 흐르다 북쪽으로 방향을 트는 단월동 동쪽에서부터 건국대학교...

  • 모시래들달천평야(達川平野)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단월동·달천동·봉방동·칠금동에 걸쳐 형성되어 있는 평야. 남한강의 제1지류인 달천의 측방 침식에 의해 형성된 범람원이라 하여 달천평야로 불린다. 달천평야에는 충주의 중심부가 함께 입지하고 있어 충주평야로도 일컫는다. 남북 길이 약 5㎞, 동서 폭 약 3㎞ 정도로서 청주의 미호평야와 함께 충청북도의 2대 곡창 지대를 이루고 있다. 남쪽 단월동에서 북쪽의 탄금대에 이...

  • 모시래들(毛時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단월동에 있는 들. 모래가 많은 하천을 사천(沙川) 또는 모세내라고 하는데, 그 지명과 관련하여 모시래들이라는 명칭이 붙은 듯하다. 모세내가 모시내로 되었다가 모시래로 변한 것으로 여겨지며, 한자로 모시래(毛時來)라 표기하지만 이 한자는 나중에 덧붙여진 것으로 큰 의미는 없다. 모시래들은 달천이 서쪽으로 흐르다 북쪽으로 방향을 트는 단월동 동쪽에서부터 건국대학교...

  • 모시래지역아동센터(-地域兒童-)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단월동에 있는 아동 복지 시설. 경제적 어려움을 비롯한 기타 문제로 조손 가정 또는 결손 가정이 되어 사랑이 부족한 아이들과 맞벌이 부부가 늘어나면서 제대로 보살펴지지 못하는 아이들을 위해 설립되었다. 2005년 12월 1일 모시래지역아동센터를 개원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으며 2006년 3월에는 무지개상담소를 설립하였다. 지역 내 결손 또는 조손 가정 아동들의 보호...

  • 모원정(慕源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살미면 토계리에 있는 누정. 1981년 12월 충주시 지현동에 사는 농부 이명수(李明洙)가 부모님을 추모하는 마음에서 양친 산소가 있는 곳에 정자를 건립하였다. 충주에서 살미면 방면으로 국도 3호선을 지나 살미면 세성리 못 미쳐 자연가든 앞에서 우회전하여 고개를 넘으면 문강사거리가 나온다. 다시 우회전하여 약 3㎞ 정도가면 우측으로 조그만 산정에 정자가 보인다....

  • 모점리(毛店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앙성면에 속하는 법정리. 행정구역 개편 전의 이름인 모정리(毛亭里)와 사점리(沙店里)에서 ‘모(毛)’자와 ‘점(店)’자를 따 ‘모점(毛店)’이 되었다. 본래 충주군 앙암면(仰岩面)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모정리·사점리·동막리(東幕里)·가래골[楸洞]·학미골[鶴美洞]의 각 일부가 통합되어 모점리로 개편되었다. 1956년 7월 8일 충주읍이 충주시로...

  • 모점리 백자가마터모점리 백자요지(毛店里白磁窯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앙성면 모점리에 있는 조선시대 백자가마터. 앙성면 모점리 일대는 백자를 굽기에 좋은 조건이 갖춰져 있다. 백자를 빚는 데 필요한 태토와 함께 풍부한 물과 연료의 공급이 가능한 지역이다. 또한 이 지역은 경기도, 강원도와 접경하고 있어 도자기를 빚어 매매할 수 있는 판로가 형성되어 있다. 목계에서 장호원 방면의 국도를 가다 보면 앙성면 소재지인 용포리에 이른다. 이...

  • 모점리 백자요지(毛店里白磁窯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앙성면 모점리에 있는 조선시대 백자가마터. 앙성면 모점리 일대는 백자를 굽기에 좋은 조건이 갖춰져 있다. 백자를 빚는 데 필요한 태토와 함께 풍부한 물과 연료의 공급이 가능한 지역이다. 또한 이 지역은 경기도, 강원도와 접경하고 있어 도자기를 빚어 매매할 수 있는 판로가 형성되어 있다. 목계에서 장호원 방면의 국도를 가다 보면 앙성면 소재지인 용포리에 이른다. 이...

  • 모점저수지앙암저수지(仰岩貯水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앙성면 모점리에 있는 저수지. 경기도 여주군 점동면과 충청북도의 음성군 감곡면, 충주시 노은면 등의 경계 지점에 오갑산(梧甲山)[509m]이 있는데, 이 오갑산 동쪽에 있는 오갑고개의 북쪽 계곡과 충주시 앙성면 모점리 가레올 북쪽의 계곡 등에서 북류하는 계곡수가 앙암저수지로 유입되고 있다. 일명 모점저수지 또는 동막저수지라고도 부른다. 앙암저수지는 1966년 착공...

  • 모천치(毛川峙)모내고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동량면 조동리와 산척면 영덕리를 연결하는 고개. 모내마을과 독골마을 뒤에 있는 고개라서 모내고개 또는 독골고개라고 이름이 붙어졌다고 한다. 또한 모천치(毛川峙), 독동치(篤洞峙)라고도 한다. 모내고개 서북쪽에 용천산[293m]이 있고 동남쪽으로 두알봉이 있으며, 서쪽에는 풀무골저수지가 있고 동북쪽에는 독동저수지가 있다. 모내고개는 높이가 200m 정도이며, 서쪽의...

  • 모현정(慕賢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금가면 하담리에 있는 조선 후기의 누정. 충주시 탄금호 조정지댐을 건너 원주 방향으로 하소마을 앞에서 왼쪽 길을 따라 600여m 들어가면 남한강변의 하담강을 바라보는 언덕에 위치하고 있다. 1817년(순조 17)에 홍이상의 후손인 홍승하(洪承夏), 홍관식(洪寬植) 등의 제족들과 선비들이 선현을 추모하기 위하여 건립한 이후 청하공(淸河公) 옥보(沃輔)의 5세손인 우...

  • 목계(牧溪)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부터 일제강점기까지 충청북도 충주시 엄정면 목계리의 옛 이름. 목계는 특별한 목적을 가지고 인위적으로 형성된 촌락이 아니고, 목계가 가지는 자연 지리적 이점에 의하여 조선 후기인 1750년 이전에 이미 내륙의 상항(商港)으로 강을 내려오는 어염선이 정박하며 세를 내는 곳이 되었다. 한강의 가항구간 중 중간에 위치하여 육지와 바다의 물산이 집산될 수 있는 지점이어서, 한강을...

  • 목계 별신제(牧溪別神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엄정면 목계리에서 옛날 뱃길이 무사하고 내륙의 장사가 잘 되기를 비는 민속 의례. 목계 지역은 충북선 철도가 가설된 1930년대 이전까지 남한강 수운의 중심지였다. 목계 지역이 남한강 수운의 중심지로 부상하여 성황을 누릴 수 있었던 직접적인 원인은 가흥창(嘉興倉)의 설치와 존속에 있다. 가흥창은 1465년(세조 11)에 설치되어 개항 전까지 존속했다. 단양에서부터...

  • 목계 별신제와 줄다리기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목계교(牧溪橋)를 건너 목계마을로 접어들면, 왼쪽 산 바위 밑에 목계가 어떤 마을인지를 금방 알 수 있게 하는 비석군(碑石群)이 있다. 샛강에 다리를 놓아 제하공덕(濟河功德)을 칭송한 ‘밀양박공해성송덕비(密陽朴公海成頌德碑)’, 개인 재산을 털어 목계국민학교를 설립한 공을 기려 마을 사람들이 세운 ‘파평윤공해영송덕비(坡平尹公海英頌德碑)’를 비롯하여 목계마을의 유래와 목계 별신제,...

  • 목계 솔밭(牧溪-)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중앙탑면 장천리에서 목계 솔밭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중앙탑면 장천리의 저우내마을 아래편으로 아담한 일련의 솔 무더기가 있는데, 이를 ‘목계 솔밭’이라고 한다. 「목계 솔밭」 이야기는 “저우내에 용이 머물 수 있도록 솔밭을 만들라.”는 노인의 음성에 따라 소나무를 심었더니 그 즉시 효험이 있어 비가 내렸으며, 용과 관련하여 목계 솔밭을 조성하게 된 지명...

  • 목계 전통문화 보존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목계마을의 사라져가는 전통 문화 유산을 연구·보존하자고 일어나던 중 충주문화원에서 후원하여 2004년 7월 20일에 목계전통문화보존회 창립 총회가 문화원 회의실에서 열렸다. 이 총회에서 초대 회장으로 변태길 회장(전 신명중학교 교장)이 선임되었다. 변태길 초대 회장(2004.7.20.~2006.12.31.)에 이어 2대 회장은 김경렬 회장이 맡고 있다. [부록] 그동안 보존회에서...

  • 목계 줄다리기(牧溪-)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엄정면 목계리에서 매년 9~10월경 치르는 민속놀이. 목계 줄다리기가 언제부터 시작되었는지 고증할 수는 없지만, 조선 후기에는 상품 화폐경제가 발달하고 전국이 하나의 유통망으로 연결되면서 마을의 안녕과 뱃길의 무사함을 기원하던 별신제와 더불어 성대하게 치러졌다. 민족 문화가 크게 탄압받던 일제강점기에 명맥이 잠시 끊겼다가 광복 이후 2회 실시되고는 1967년을 마...

  • 목계강에서 막 잡아 올린 맛자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1930년 조선총독부가 시행한 ‘조선국세조사보고’의 직업별 인구 항목에 보면, 충주군 전체 수산업 인구 25명 중 엄정면에서 수산업에 종사하는 인구는 9명이었다. 물론 엄정면에서 강을 끼고 있는 마을은 목계 밖에 없었으므로 이 9명은 모두 목계 주민이라고 보아도 무방할 것이다. 해방 이후에도 어업에 종사하는 마을 사람들이 계속 있었으며 최근까지 목계에서 어업에 전문적으로 종사하는...

  • 목계교의 가설로 많이 변했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1930년대에 철도와 도로망이 개설된 후 수운을 기반으로 성장해 가던 남한강 주변의 많은 포구들이 쇠퇴의 길을 걷게 되지만, 목계는 나름대로 새로운 변신을 하며 시대적 변화에 적응해 나갔다. 6·25전쟁 이후까지도 수운의 기능을 유지하였다. 1960년대 초 팔당댐 공사로 수로가 막히기 전까지는 돛단배가 오르내렸고 강원도 정선 등에서 생산된 목재를 서울로 운반하는 뗏목은 수시로 내려...

  • 목계금융조합(牧溪金融組合)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일제강점기 충청북도 엄정면 목계리에 있었던 금융기관. 목계(牧溪)는 남한강 상류에 위치하여 육로가 발달하기 전에는 서울과 중원 지방을 잇는 한강 수로의 내륙항으로서 교역이 활발하여 큰 시장이 형성된 지역이었다. 목계금융조합은 충청북도 엄정면 목계와 인근 지역 농민들에 대한 금융 지원 업무와 지방 청년들을 농촌 진흥에 동원하기 위해 설립되었다 목계금융조합은 1919년 8월 13일 설...

  • 목계대교(牧溪大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엄정면 목계리와 중앙탑면 장천리를 연결하는 남한강 위에 있는 다리. 엄정면 목계리 마을의 이름을 따서 목계대교라고 부르게 되었다. 길이는 1,302.1m, 폭은 19.4m, 유효 폭은 18.5m, 높이는 13m이다. 경간 수는 26개이고, 최대 경간장은 남한강 위를 횡단하는 지점에서 50.1m이다. 교량의 상부구조 형식은 STB형이고, 하부구조 형식은 RAP형이다...

  • 목계리(牧溪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엄정면에 속하는 법정리. 산계동과 묵밭골의 명칭을 따서 목계라 하였다고 하나 문헌에는 그 이전부터 목계라고도 하였다. 본래 충주군 엄정면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창말·웃말·묵밭골·건너말 등이 통합되어 묵계동으로 개칭되었다. 1956년 7월 8일 충주읍이 충주시로 승격됨에 따라 중원군에 속하게 되었고, 1995년 1월 1일 중원군이 충주시와 통합...

  • 목계리 기우제(牧溪里祈雨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엄정면 목계리 주민들이 비가 오기를 빌며 지내던 마을 제사. 목계 강변 상류 됫섬 옆에 있는 두무소(杜舞沼)[일명 두모소]의 용바위[龍岩]에서 지냈는데, 근래에는 기우제를 지낸 적이 없다. 엄정면 목계리에서는 아무리 가물어도 하지(夏至) 전에는 기우제를 지내지 않는다는 원칙이 있었으나, 가뭄이 계속되면 노인들이 기우제를 발의하였다. 제관은 생기·복덕을 가려 정하고...

  • 목계리 부흥당 당고사(牧溪里富興堂堂告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엄정면 목계리 주민들이 마을의 안녕과 풍요를 기원하기 위하여 지내는 마을 제사. 목계리는 강원도 일대에서 생산된 뗏목들이 내려오다 머물기도 하고 충주 지방이 세곡을 운반하는 조운의 중심지가 되면서 강가 항구로 발전하였다. 그 때문에 배들의 안전한 운항을 비는 기원제가 열렸을 것이다. 아마도 이때 모시던 용왕신과 마을 입구를 지키던 서낭신이 언제부터인가 합쳐져 당고...

  • 목계마을 지킴이, 김현해·강광남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목계마을의 생활상을 알아보기 위해 목계정류소(문화수퍼)에서 목계1리 전·현직 이장인 김현해 씨와 강광남 씨를 만나 목계마을의 문화와 관련하여 여러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서낭각시는 여러 번 바뀌었다고 한다. 아주 오래 전은 알 수 없고, 근래에는 족두리를 쓴 화상이 있었는데 없어진 후 흰옷에 고깔을 쓴 화상을 잠깐 모셨으나 마을 사람들의 여론이 원래 모습과 너무 다르다고 하여...

  • 목계만의 자랑거리 갓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목계별신제 보존회장을 지낸 변태길 교장선생님의 부인인 김영자 씨는 목계에서 생산되는 갓의 밑동을 이용하여 채나물을 맛있게 요리하는 재주를 가졌다. 이 소문이 온 동네에 퍼져 목계 부녀회원이면 누구나 요리 방법을 배워 손님이 오면 특별식을 내놓는다고 한다. 갓채의 요리 방법은 다음과 같다. 〈준비물〉:갓무 밑동, 설탕, 식초, 참기름, 소금 〈만드는 순서〉 1) 갓무 밑동을 아주 가...

  • 목계별신굿한강 유역의 대표적 민속 행사, 목계 별신제(漢江流域-代表的民俗行事-牧溪別神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목계별신제는 충청북도 충주시 엄정면 목계리 지역에서 행해졌던 굿놀이를 말한다. 1940년대 중반까지 연행되다가 현재는 전승이 중단된 상태로 그 이름을 빌어 일부 재연 행사를 하고 있다. 본래 무당이 주재했기 때문에 목계별신굿이라는 명칭이 적합하겠지만, 현재는 별신제로 많이 칭하고 있어 목계별신제로 불러도 무방하다. 목계별신제는 목계 지역에서 행해진 목계 줄다리기와 함께 대표적인...

  • 목계인의 자긍심과 단결력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목계마을 사람들은 별신제의 경비 추렴과 특히 줄다리기 줄을 만들기 위해 수백 토매의 짚을 자체 공급해야 했고, 이러한 일은 제작 과정에서 협동심을 발휘하지 않으면 불가능한 것이었다. 줄다리기에는 난장판이 곁들여지고 유흥과 놀이 문화가 주를 이루므로 주먹패도 있게 마련이었고 외지에서 드나드는 뱃사공들은 직업 특성상 행동이 거칠고 사나울 수밖에 없었다. 그래서 목계 사람들이 단결하지...

  • 목계장로교회(牧溪長老敎會)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엄정면 목계1구에 있는 대한예수교장로회 소속 교회. 고난과 역경을 순수하게 예수교의 신앙심으로 이겨내고자 설립되었다. 1906년 3월 10일 모 선교사가 설립하였고, 1926년 조선예수장로교회 목계교회로 명의를 변경하였다. 1928년 황해 지역과 충청북도 지역 교회가 합병하여 조선기독교회로 명칭을 변경하였다. 1938년 신상철 교사가 담임을 하다가 3년 후인 19...

  • 목고개못고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신니면 광월리와 음성군 생극면 오생리를 연결하는 고개. 옛날 고개 근처에 못이 있어 못고개가 되었다. 못고개가 목고개로 변화되었으며 한자로 지현(池峴)으로 표기되었다. 못고개의 동쪽에 있는 신니면 광월리는 넓은 들이 있어 붙어진 이름인데, 광월리 새터마을 부근의 농업용수를 공급하기 위하여 못이 필요했던 것으로 보인다. 못고개는 낮은 고개로 남쪽에는 부용산[644m...

  • 목공예제품(木工藝製品)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 지역에서 생산되는 목공예 제품. 목재를 이용한 공예는 건축에서부터 퇴침·목기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게 이용되고 있다. 우리나라 목공예에 대한 역사적 근거는 삼국시대의 고분군 출토 유물에서 처음 확인할 수 있다. 고려시대는 고려청자와 더불어 나전칠기를 비롯한 목공예가 크게 발전하였다. 조선시대 목공예는 인공적인 장식과 조형을 최소한으로 줄이고 간결한 선 및 명확한 면,...

  • 목미리(木尾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앙성면에 속하는 법정리. 행정구역 개편 전의 이름인 율목동(栗木洞)과 학미동(鶴美洞)에서 한 자씩 따서 목미리가 되었다. 본래 충주군 앙암면(仰岩面)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율목동·학미동·사점리(沙店里)·천포리(泉浦里)의 각 일부가 통합되어 목미리로 개편되었다. 1956년 7월 8일 충주읍이 충주시로 승격됨에 따라 중원군에 속하게 되었고, 19...

  • 목미리 하율 서낭제(木尾里下栗-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앙성면 목미리 하율마을 주민들이 마을의 안녕과 풍요를 기원하기 위하여 지내는 마을 제사. 목미리 하율은 용포리에서 지방도 599호선을 따라 북쪽 갈터고개를 지나 비탈길을 내려가다가 하율교를 지나면 도로 좌우에 있는 마을이다. 마을 한 복판에 있는 느티나무 밑에서 매년 음력 정월 대보름을 전후하여 서낭제를 지낸다. 일제강점기에도 마을의 무당할머니가 느티나무 밑에 제...

  • 목미리 하율 성황제목미리 하율 서낭제(木尾里下栗-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앙성면 목미리 하율마을 주민들이 마을의 안녕과 풍요를 기원하기 위하여 지내는 마을 제사. 목미리 하율은 용포리에서 지방도 599호선을 따라 북쪽 갈터고개를 지나 비탈길을 내려가다가 하율교를 지나면 도로 좌우에 있는 마을이다. 마을 한 복판에 있는 느티나무 밑에서 매년 음력 정월 대보름을 전후하여 서낭제를 지낸다. 일제강점기에도 마을의 무당할머니가 느티나무 밑에 제...

  • 목미천(木尾川)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앙성면 지당리 삼당고개에서 발원하여 강천리를 지나 남한강으로 흘러드는 하천. 목미리를 흐르는 하천이라 하여 목미천이라 부르게 되었다. 길이 약 6㎞의 소하천이며, 앙성천과 함께 차령산지를 개석하는 앙성면의 2대 하천 중 하나이다. 지당리 삼당고개 부근에서 발원하여 북동쪽으로 흐르다가 하류 부근 강천리에서 모점천과 만나 남한강으로 흘러든다. 목미천의 상류는 호상편마...

  • 목벌목벌동(木伐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에 속하는 법정동. 목벌동은 나무벌[木伐]·요각골[腰角谷]·진의실(眞衣室)·원터[院垈]를 합쳤을 때 목벌리라 하였고, 나무가 많은 지역이어서 나무벌, 목벌이라 하였다. 본래 충주군 살미면에 속해 있던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원무음동(元武音洞)이 충주군 읍내면(충주면)의 종민동으로 편입되고 나무벌·요각골·진의실·원터는 합쳐서 목벌리라고 하였다. 1956...

  • 목벌동(木伐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에 속하는 법정동. 목벌동은 나무벌[木伐]·요각골[腰角谷]·진의실(眞衣室)·원터[院垈]를 합쳤을 때 목벌리라 하였고, 나무가 많은 지역이어서 나무벌, 목벌이라 하였다. 본래 충주군 살미면에 속해 있던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원무음동(元武音洞)이 충주군 읍내면(충주면)의 종민동으로 편입되고 나무벌·요각골·진의실·원터는 합쳐서 목벌리라고 하였다. 1956...

  • 목벌화약고(木伐火藥庫)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목벌동에 있는 화약 보관 시설. 목벌화약고는 일신산업주식회사가 운영했던 동양활석광산에서 활석을 캐기 위하여 채굴하고, 채광에 필요한 화약을 저장하던 1급 화약 저장시설이다. 목벌동 활석광산은 활석, 백운석, 녹니석, 감섬석을 생산하던 곳으로 광석을 캐기 위하여 광석이 있는 곳까지 굴을 만들었다. 광석을 채광하기 위해서는 화약이 필요하다. 따라서 1톤 이상 저장시설...

  • 목암(木庵)대지국사(大智國師)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고려 후기 충청북도 충주 지역에서 활동했던 승려. 속명은 한찬영(韓粲英). 본관은 청주(淸州), 자는 고저(古樗). 호는 목암(木庵)·혜월원명(慧月圓明)·지감원명(智鑑圓明). 아버지는 사복직장에 재직했던 한적이고 어머니는 청주곽씨이다. 대지국사는 1341년 삼각산 중흥사에서 태고화상 보우를 은사로 삭발하고 법을 받았다. 승과에 응시한 23세 전까지 보우에게 5년, 정혜국사에게 3년...

  • 목옹(木翁)하자종(河自宗)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전기 충주목사를 역임한 문신. 본관은 진주(晉州). 호는 목옹(木翁). 조부는 하즙(河楫)이며 아버지는 대사헌(大司憲) 진산군(晉山君) 하윤원(河允源)이다. 처부는 판서 정우(鄭寓)이며 아들로는 하광(河廣)·하형(河逈) 및 영의정을 지낸 하연(河演)과 대사간을 지낸 하결(河潔)·하보(河溥)가 있다. 하자종(河自宗)은 고려조에서 병부상서(兵部尙書)를 지냈다. 1396년(태조 5...

  • 목탄(牧灘)이일(李佾)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중기 충청북도 충주 출신의 유생. 본관은 양성(陽城). 자는 중우(仲羽), 호는 목탄(牧灘). 유일(遺逸) 이주(李珠)의 손자이다. 이일(李佾)은 1636년(인조 14) 병조호란이 일어나자 격문을 발하여 의병을 일으켰다. 또한 효행으로 이름이 알려져 진사에 추천되었다. 묘소는 충청북도 충주시 대소원면 매현리에 있다....

  • 목행교(牧杏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목행동과 금가면 용교리를 연결하는 탄금호 위에 있는 다리. 충주시 목행동의 이름을 따서 목행교가 되었다. 길이는 438m, 폭은 7.8m, 유효 폭은 7m, 높이는 17m이다. 교량의 상부구조 형식은 RA(라아멘-게르바)형이고, 하부구조 형식은 VP형이며, 경간 구조는 아치형 T-BEAM이다. 경간 수는 22개이고, 설계하중은 DB-13.5이다. 1961년에 설계...

  • 목행교회(牧杏敎會)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목행동에 있는 제칠일안식일예수재림교 소속 교회. 중원을 깨우고 복음화하는 일에 앞장서는 교회, 불우한 이웃에게 희망을 주는 교회, 성도들의 가정을 행복한 가정으로 만드는 교회, 세계 복음화를 위해 노력하는 교회, 예수님의 재림을 전하기 위한 교회를 세운다는 목적으로 설립되었다. 1993년 4월 당시 충주지구장이었던 임동운 목사가 목행동에 교회 설립 계획을 세웠다....

  • 목행대교(牧杏大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목행동과 동량면 용대리를 연결하는 남한강 위에 있는 다리. 목행동의 구 목행교를 이설하여 건설하면서 소재지인 목행동의 이름을 따서 목행대교가 되었다. 길이는 700m, 폭은 20.5m, 유효 폭은 16m, 높이는 17.1m이다. 경간 수는 총 14개이고, 최대 경간장은 50m이다. 차선은 4차선으로 좌·우측 난간 쪽에 각 1m의 보행자 통로를 확보하고 있다. 교량...

  • 목행동(牧杏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에 속하는 법정동. 1914년 충주군 북변면에서 충주군 읍내면으로 편입되어 목수동·행정리·미력리·지탄리의 각 일부를 병합하고, 목수동과 행정리의 머리자를 따서 목행리라 하였다. 목수(牧水)는 옛날 충주목의 북쪽 물가라는 뜻이며, 행정(杏亭)은 목수 서남쪽에 있는 마을로 옛날에 큰 은행나무가 있어 은행정이라고도 하였는 데, 이 은행나무는 6·25전쟁 때 불타 없어졌다...

  • 목행동 귀신바위(牧杏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목행동에서 귀신바위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충주시 목행리의 남한강에 큰 다리가 있는데 여기에서 위쪽으로 보면 큰 바위가 있다. 이 바위를 흔히 ‘귀신바위’라고 부른다. 1981년 충주시에서 간행한 『내고장 전통가꾸기』에 수록되어 있으며, 2002년 충주시에서 발행한 『충주의 구비문학』에도 실려 있는데 내용은 대동소이하다. 임진왜란 때 목행리 마을에 의병...

  • 목행동 미륵불(牧杏洞彌勒佛)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목행동 마을 어귀에 있는 조선 후기 석불입상. 1831년 충주최씨가 마을 입구에 세운 미륵불이라고 하는데, 현재는 마을 어귀의 보호각 안에 안치되어 있다. 머리에는 보개가 있고 두 손을 앞으로 모아 합장하고 있는 듯한 모습이다. 얼굴 부분은 훼손되어 원래 모습을 추정하기 어렵다. 불상이라기보다는 민간에서 개인적인 소원을 빌고 마을을 보호하는 수호신의 역할을 하는...

  • 목행동성당(牧杏洞聖堂)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목행동에 있는 청주교구 소속 천주교 교회. 1971년 9월 5일 충주시 교현동 소재 교현동성당에서 분리·신설하였다. 주덕읍 신양리 소재 주덕성당에서 사목하던 김광혁(베드로) 신부가 초대주임으로 부임하였다. 목행동성당은 청주교구에서 스물세 번째로 세워진 본당이다. 1972년 4월 5일 성당 신축 공사를 하여 같은 해 10월 31일 성당 축성식을 하였다. 사제관, 수...

  • 목행동성당 동량공소(牧杏洞聖堂東良公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동량면 조동리에 있던 천주교 청주교구 목행동성당 소속 천주교 교회. 1955년부터 교현동성당의 옥보을 신부가 정기적으로 전교회장을 파견하여 전례를 보게 함으로써 동량공소가 시작되었다. 1960년에는 여기서 파생된 용대공소가 동량공소를 능가하는 전도로 활기를 띠게 되어 동량공소 신자들이 용대공소에서 공소예절을 보기도 하였다. 그러나 얼마 후 용대공소는 폐지되고, 1...

  • 목행동성당 산척공소(牧杏洞聖堂山尺公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산척면 송강리에 있는 천주교 청주교구 목행동성당 소속 천주교 교회. 산척면 일원의 천주교 신자들의 신앙생활을 돕고자 목행동성당 산척공소를 설립하였다. 천주교목행동성당 산척공소는 1953년 고향이 이북인 김원달(말딩)이 군에서 세례를 받고 산척면 송강리에 정착하면서 전교를 시작하고, 김원달 자신의 집에서 공소예절을 본 것이 효시가 되었다. 이후 점차 신자 수가 늘어...

  • 목행동성당 엄정공소(牧杏洞聖堂嚴政公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엄정면 미내리에 있는 천주교 청주교구 소속 천주교 교회. 엄정면 관내에 있는 천주교 신자들의 신앙생활을 돕고자 목행동성당 엄정공소를 설립하였다. 1958년 교현동성당의 한테레사가 엄정면 미내리에 머물면서 전교를 하고, 집을 사들여 공소로 사용하였다. 1964년 현재의 위치에 공소 건물을 지어 준공하였으며, 이규환 누갈따가 회장으로 있으면서 공소의 발전을 위하여 노...

  • 목행동천주교회목행동성당(牧杏洞聖堂)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목행동에 있는 청주교구 소속 천주교 교회. 1971년 9월 5일 충주시 교현동 소재 교현동성당에서 분리·신설하였다. 주덕읍 신양리 소재 주덕성당에서 사목하던 김광혁(베드로) 신부가 초대주임으로 부임하였다. 목행동성당은 청주교구에서 스물세 번째로 세워진 본당이다. 1972년 4월 5일 성당 신축 공사를 하여 같은 해 10월 31일 성당 축성식을 하였다. 사제관, 수...

  • 목행성당목행동성당(牧杏洞聖堂)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목행동에 있는 청주교구 소속 천주교 교회. 1971년 9월 5일 충주시 교현동 소재 교현동성당에서 분리·신설하였다. 주덕읍 신양리 소재 주덕성당에서 사목하던 김광혁(베드로) 신부가 초대주임으로 부임하였다. 목행동성당은 청주교구에서 스물세 번째로 세워진 본당이다. 1972년 4월 5일 성당 신축 공사를 하여 같은 해 10월 31일 성당 축성식을 하였다. 사제관, 수...

  • 목행안식일교회목행교회(牧杏敎會)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목행동에 있는 제칠일안식일예수재림교 소속 교회. 중원을 깨우고 복음화하는 일에 앞장서는 교회, 불우한 이웃에게 희망을 주는 교회, 성도들의 가정을 행복한 가정으로 만드는 교회, 세계 복음화를 위해 노력하는 교회, 예수님의 재림을 전하기 위한 교회를 세운다는 목적으로 설립되었다. 1993년 4월 당시 충주지구장이었던 임동운 목사가 목행동에 교회 설립 계획을 세웠다....

  • 목행역(牧杏驛)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목행동에 있는 충북선 기차역. 1955년 10월 충주비료공장이 착공되면서 공장 설비와 건축 자재를 하역하고 인부를 운송할 역의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1956년 4월 12일 보통역으로 영업을 개시하였다. 1961년 4월 29일 충주비료공장 준공 이후 비료 원료의 공급과 비료 완제품의 수송을 담당하면서 여객과 화물 운송역으로서 전성기를 누리며 번창하였다. 그러나 1...

  • 목행용탄지역아동센터(牧杏地域兒童센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목행동에 있는 아동 복지 시설. 충청북도 충주시 목행동과 용탄동에 거주하는 저소득층 아동들 중 부모의 적절한 보호를 받지 못해 사회적 보호가 필요한 이들에게 보호와 교육 등을 포함하는 통합적 서비스를 제공하여 올바른 인격 형성과 삶의 질 향상을 돕기 위해 설립되었다. 2007년 7월 23일 목행용탄지역아동센터가 설립되었으며 같은 해 8월 8일 충주시 사회 복지 시...

  • 목행재림교회목행교회(牧杏敎會)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목행동에 있는 제칠일안식일예수재림교 소속 교회. 중원을 깨우고 복음화하는 일에 앞장서는 교회, 불우한 이웃에게 희망을 주는 교회, 성도들의 가정을 행복한 가정으로 만드는 교회, 세계 복음화를 위해 노력하는 교회, 예수님의 재림을 전하기 위한 교회를 세운다는 목적으로 설립되었다. 1993년 4월 당시 충주지구장이었던 임동운 목사가 목행동에 교회 설립 계획을 세웠다....

  • 목행천주교회목행동성당(牧杏洞聖堂)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목행동에 있는 청주교구 소속 천주교 교회. 1971년 9월 5일 충주시 교현동 소재 교현동성당에서 분리·신설하였다. 주덕읍 신양리 소재 주덕성당에서 사목하던 김광혁(베드로) 신부가 초대주임으로 부임하였다. 목행동성당은 청주교구에서 스물세 번째로 세워진 본당이다. 1972년 4월 5일 성당 신축 공사를 하여 같은 해 10월 31일 성당 축성식을 하였다. 사제관, 수...

  • 목행초등학교(牧杏初等學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목행동에 있는 공립 초등학교. 정서를 발달시키고 자기 소질을 계발하는 어린이, 나라를 사랑하고 질서를 존중하며 서로 돕는 어린이, 스스로 공부하고 탐구하며 창조하는 과학적인 어린이, 몸과 마음이 건강하며 환경을 깨끗이 하는 어린이 육성을 교육목표로 하고 있다. 1946년 9월 1일 목행국민학교 설립 인가를 받아 개교하였으며, 1946년 10월 1일 초대 염만천 교...

  • 몰개패풍물굿패 몰개(風物-)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연수동에 있는 전통 음악 공연 단체. 풍물굿패 몰개는 한국민족예술인총연합회 충주지부 풍물위원회에 소속되어 있다. 몰개의 뜻은 의태어로서 모래의 고어, 또는 강원도 지역의 방언이다. 모래란 파도가 치면 하얗게 부서지는 포말을 의미한다. 몰개라는 이름에는, 포말 하나하나의 힘은 보잘것없지만 오랜 세월 끊임없이 밀리고 부닥쳐서 마침내 바위의 모양새를 변화시키는 것처럼...

  • 못고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신니면 광월리와 음성군 생극면 오생리를 연결하는 고개. 옛날 고개 근처에 못이 있어 못고개가 되었다. 못고개가 목고개로 변화되었으며 한자로 지현(池峴)으로 표기되었다. 못고개의 동쪽에 있는 신니면 광월리는 넓은 들이 있어 붙어진 이름인데, 광월리 새터마을 부근의 농업용수를 공급하기 위하여 못이 필요했던 것으로 보인다. 못고개는 낮은 고개로 남쪽에는 부용산[644m...

  • 못배웠어도 간첩신고는 제대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미륵리 흙베루에서 태어나고 옆집 아가씨와 결혼하여 열심히 살아 왔고 현재도 월악산 민박과 탁탁이네 집이란 상호의 토산품점을 운영하며 말없이 자기 일을 꾸리는 이한탁 씨. 자그마한 체구에 첫 보기에도 부지런함이 배여 나온다. 그는 6·25전쟁과 산간 오지에 살았던 까닭에 초등학교도 제대로 마치지 못하였다고 한다. 이후 산을 좋아 한 그는 수정을 주워 팔기도 하였다. 그러던 중 맏형...

  • 몽옹(夢翁)이자(李耔)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전기 충청북도 충주 지역으로 낙향한 문신. 본관은 한산(韓山). 자는 차야(次野), 호는 음애(陰崖)·몽옹(夢翁)·계옹(溪翁). 목은 이색(李穡)의 후손으로 아버지는 대사간을 지낸 이예견(李禮堅)이다. 1480년(성종 11) 한성에서 태어난 이자(李耔)는 1501년(연산군 7)에 진사시에 급제하고, 1504년 식년시 문과에 장원으로 급제하여 사헌부감찰이 되었다. 천추사(千秋使...

  • 몽중인(夢中人)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2002년 이경영이 충주호와 탄금대를 배경으로 제작한 영화. 「몽중인」은 배우로 더 잘 알려진 이경영 감독의 「구천도」에 이은 두 번째 작품으로 충주호와 탄금대를 배경으로 하였다. 충주에서 3월 22일, 성균관대학교 새천년 홀에서 3월 29일 각각 시사회를 시작으로 4월 5일 개봉된 영화이다. 「몽중인」은 가야금의 고장, 택견의 고장, 사과의 고장인 충주를 배경으로 한 영화이다....

  • 묘소(墓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 지역에 있는 고려시대와 조선시대 무덤. 충주는 신라시대 중원경(中原京)으로 운영된 이래 고려시대와 조선시대에 충청도의 중심지로 기능하면서 많은 인물을 배출하였으며, 많은 인물이 충주에 거주하고 묻혔다. 『세종실록지리지(世宗實錄地理志)』에 기록된 충주를 본관으로 하는 성씨는 서(徐)·석(石)·최(崔)·유(劉)·강(康)·양(梁)·진(秦)·안(安)·박(朴) 등이 있다....

  • 무기(無己)김륜(金倫)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고려 후기 충주목사를 역임한 문신. 본관은 언양(彦陽). 자는 무기(無己), 호는 죽헌(竹軒). 아버지는 도첨의참리(都僉議參理) 김변(金賆)이며, 장인은 허공(許珙)이다. 1290년(충렬왕 16)에 원의 반적(叛賊) 합단(哈丹)이 수만 명의 군사를 거느리고 침범하자 김륜의 가족들도 강화로 피난하였는데, 이때 김륜의 장인 허공(許珙)이 재상의 직무로 인해 함께 가지 못하게 되자 어린...

  • 무두리수회리(水回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수안보면에 속하는 법정리. 전해 오는 마을 이름이 무두리라고 하는 것은 고운천이 동북간으로부터 마을 앞으로 흐르고 서쪽으로는 석문천이 마을을 싸고 돌아 ‘마을 주위에 물이 돈다’하여 ‘물돌이’, ‘무두리’라고 불러왔고 한자로 수회리라 한다. 본래 연풍군 수회면 주막동(酒幕洞)이었는데, 1914년 행정구역 통폐합으로 무두리, 원통, 새터를 합쳐 수회리라 하여 괴산군...

  • 무릉리(武陵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살미면에 속하였던 법정리. 무릉리는 전통적으로 살미면의 중심 지역이었다. 충주댐의 완공과 함께 1985년 수몰되어 지금은 충주호 속에 잠겨 있다. 이문안에서 신구실을 거쳐 신당진(新塘津)까지 마을이 연결되어 있고, 신구실과 신당진을 중심으로 장이 서기도 했다. 무릉리라는 이름은 능골에서 유래했다. 능골은 임진왜란 때 진주대첩에 공이 큰 김시민 장군의 무덤이 있었기...

  • 무릉리 동고사(武陵里洞告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살미면 무릉리에서 마을의 안녕과 풍요를 기원하기 위하여 지내던 마을 제사. 산신당은 따로 없고 키 8m, 둘레 2m 가량의 신목에 제사를 지냈다. 신목 아래에 바위 제단이 있었다. 서낭당은 단칸 초가집으로 마을 앞 냇가에 있었다. 주변에 아카시아 나무 다섯 그루가 있었는데 키 10m, 둘레 2m 가량이었다. 제일은 음력 정월 보름 이전에 날을 받아서 정하였다. 제...

  • 무릉사(武陵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살미면 용천리에 있는 조선 후기 사당. 조선 후기에는 선대 유현을 모시고 제향을 올리기 위해 사당을 많이 건립하였는데 이를 향현사(鄕賢祠)라 하였다. 무릉사 역시 이러한 향현사 중의 하나이다. 충주에서 국도 3호선을 타고 살미면을 지나 휴게소가 있는 용천삼거리에서 수안보·문경 방향으로 약 400m 정도 직진하면 좌측에 충주 최응성 고가가 나온다. 무릉사는 고택의...

  • 무사 운항을 빌던 뱃고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목계의 뱃고사는 일년 내내 무사 운항을 비는데 목적을 두었다. 예전에는 제일(祭日)을 정월 특정일로 고정하였고 제장(祭場)을 나루터(선착장)로 삼았으며 선주나 뱃사람이 직접 제관이 되어 행례를 거행하였다. 그러나 1925~1930년 사이에 중부 내륙지역을 관통하는 도로가 개통되었고, 충주-조치원간 충북선 열차가 개통되면서 목계나루의 활기가 점차 시들해졌다. 또한 1973년에 남한...

  • 무속(巫俗)