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불설사십이장경』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1902008
한자 佛說四十二章經
분야 종교/불교,문화유산/기록 유산
유형 문헌/단행본
지역 충청북도 충주시 직동 148-1[직동길 271-56]
시대 고려/고려 후기
집필자 유봉희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성격 전적류|불교경전
간행연도/일시 1384년연표보기
책수 1책
사용활자 목판본
가로 16.3㎝
세로 22.2㎝
표제 불설사십이장경(佛說四十二章經)
소장처 석종사
소장처 주소 충청북도 충주시 직동 148-1[직동길 271-56]지도보기
문화재 지정번호 충청북도 유형문화재 제265호
문화재 지정일 2005년 1월 7일연표보기

[정의]

충청북도 충주시 직동 석종사에 있는 고려 후기 불교 경전.

[개설]

『불설사십이장경』은 인도에서 중국으로 가장 먼저 전래된 경전으로, 불교의 요지를 42장으로 나누어 석가의 교훈을 적절한 비유와 함께 간명하게 풀이한 경전이다.

[편찬/발간경위]

사찰본으로 1384년(우왕 10)에 간행된 것이다.

[서지적 상황]

불교에 있어 삼경은 『사십이장경』과 더불어 『불유교경(佛遺敎經)』, 『위산경책(潙山警策)』을 말하며, 이 삼경을 다 묶은 책은 『불조삼경(佛祖三經)』이라 한다. 사찰본으로서 전해지고 있는 것은 한솔종이박물관에서 소장한 것과 부산광역시 금정구 범어사에서 소장한 것이며, 모두 고려시대 간행된 목판본이다.

[형태]

목판본의 선장으로 오침안정법을 취하고 있다. 광곽은 4주단변으로 한 면에 8행(行) 17자(字)이며, 주석은 소자쌍행(小字雙行)으로 되어 있다. 각 행마다 계선(界線)이 그어져 있고 지질(紙質)은 한지이다.

[구성/내용]

앞에는 부처님이 중생을 제도함에 먼저 욕심과 번뇌를 제거하고 적멸의 자리에 드는 것이 최상의 방법이라 말하고 있다. 다음으로 사람을 제도함에 도를 얻게 한다는 총설이 있다. 그 다음으로는 항상 모든 계를 지키고 참된 도를 행하여 뜻을 청정하게 하는 출가자의 길과, 도를 배우는 이는 욕심과 애착을 끊어버리고 불법의 깊은 이치를 깨쳐야 한다는 것 등 인생에 있어서의 고(苦)·무상(無常)·무아(無我) 등 부처님의 가르침 42가지를 적절한 비유를 들어 설명하고 있다.

[의의와 평가]

판각한 글씨를 새김에 있어 정교하고, 인쇄 상태의 선명성과 지질로 보아 귀중한 자료이다. 불교사 연구뿐만 아니라 서지학(書誌學)에 있어서도 가치 있는 자료로 평가되고 있다.

[참고문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