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선림보훈』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1900802
한자 禪林寶訓
분야 종교/불교,문화유산/기록 유산
유형 문헌/단행본
지역 충청북도 충주시
시대 고려/고려 후기
집필자 이미숙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성격 불서
관련인물 만회|상위|우왕
저자 종고|사규
편자 정선
간행자 만회|상위
간행연도/일시 1378년연표보기
권수 2권
책수 1책
사용활자 목판본
가로 16㎝
세로 26㎝
표제 선림보훈(禪林寶訓)
간행처 충주 청룡사
소장처 호암미술관
소장처 주소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포곡읍 가실리 204[에버랜드로562번길 38]
문화재 지정번호 보물 제700호
문화재 지정일 1981년 3월 18일연표보기

[정의]

고려 후기 충주 청룡사에서 간행한 판본.

[개설]

송나라의 묘희(妙喜) 종고(宗杲)와 죽암(竹庵) 사규(士珪)가 선림의 도덕이 타락해 감을 걱정하여, 학덕이 높은 스님들의 좋은 말씀이나 행동들에 대한 것을 모아 편찬한 것이다. 그 뒤 남송(南宋)의 승려 정선(淨善)이 다른 어록들과 전기를 첨가하여 선(禪)을 수련하는 스님들에게 교훈이 되도록 편찬한 책이다.

[편찬/발간경위]

책 권말에 있는 고려 말 승려 환암(幻菴)이 쓴 발문(跋文)에 의하면, 1378년(우왕 4) 요암행제공(了庵行齊公)이 『선림보훈』을 얻어 읽고 감탄하여 상위선사(尙偉禪師)에게 판각하여 널리 알릴 것을 부탁하자, 승려 만회(萬恢)와 함께 충주 청룡사에서 고식기(高息機)와 최성록(崔星錄)의 도움을 얻어 간행한 것을 알 수 있다.

[서지적 상황]

『선림보훈』은 명(明) 말에서 청대에 걸쳐 몇 가지 주석서가 저술되었다. 명나라 1635년(의종 8) 운서사의 대건(大建)스님이 지은 『선림보훈종의(禪林寶訓踵義)』 1권이 처음 나왔고, 이를 토대로 명 말인 1650년(영명왕 4) 장문권(張文圈)와 장문헌(張文憲)이 편찬한 『선림보훈합주(禪林寶訓合註)』 4권이 나왔다.

이어 1654년(영명왕 8)에 앞의 합주(合註)에 서문을 썼던 승려 행성(行盛)이 42명의 승려의 깊은 뜻을 염송(頌) 74수로써 나타내고, 『선림보훈염송(禪林寶訓頌)』 1권을 지었다. 그 후 1678년(성조 17) 청나라 승려 덕옥(德玉)의 『선림보훈순주(禪林寶訓順)』 4권과 1706년(강희 45) 승려 지선(智禪)의 『선림보훈필설(禪林寶訓筆說)』 3권이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1525년(중종 20) 순천 대광사(大光寺)에서 상·하 두 권으로 된 『선림보훈』 2권이 간행되기도 하였다.

[형태]

목판본으로 지질은 닥종이다. 상·하 2권 1책으로, 크기는 가로 16㎝, 세로 26㎝이다.

[구성/내용]

명대에 간행된 『선림보훈집』 4권본에 의하면 권1에는 명교설숭(明敎契崇)에서 진정극문(眞淨克文)까지 77편, 권2에는 담당문준(湛堂文準)에서 절옹여담(浙翁如)까지 72편, 권3에는 설당도행(雪堂道行)에서 서현사변공(棲賢寺 辯公)까지 77편, 권4에는 불지단유(佛智端裕)에서 나암도추(懶庵道樞)까지 64편, 모두 290편을 싣고 있다.

[의의와 평가]

현재 전해지고 있는 여러 판본 가운데 간행 기록이 있고, 판새김과 인쇄가 가장 정교한 고려본으로서 귀중한 자료이다.

[참고문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