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렉토리분류

표제어 > 한글항목명 > 기타

  • (사)해동연서회 충주지부(-社-海東硏書會忠州支部)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교현동에 있는 서예단체. 해동(海東) 서성인 김생(金生)을 숭모하여 향토 서예문화를 선도하고, 서예 인구의 저변 확대를 통하여 회원 상호간의 친목과 연구 활동을 목적으로 1981년 설립되었다. 해동연서회 충주지부는 1981년 9월 15일 충주시 성서동 55-10번지에서 첫발을 내디뎠다. 1983년 3월에는 충주시 문화동 648-20번지, 11월에는 충주시 성서동...

  • “미륵대원계립령동령야(彌勒大院鷄立嶺東嶺也)”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미륵리사지를 돌아보면 사지와 구분지어 야트막한 담장을 두른 곳을 볼 수 있다. 정원석 몇 개를 배치한 평탄한 정원을 연상시킨다. 미륵대원 터이다. 고대부터 전략적 요충지에 사원을 설치하여 불교의 이상세계를 널리 확산시켜 민중의 평안을 꾀하는 한편 유사시에는 사원 세력을 동원하는 일석이조(一石二鳥)의 전략을 써왔다. 자연스럽게 사찰 내에 보급을 위한 병참기지도 설치되었다. 또한 원...

  • “아 지금도 짤 수 있지” 홍남순 할머니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예전엔 ‘전수’ 삼을 짜서 옷을 해 입었다고 했다. 그러면 지금 삼베를 만들 수 있느냐는 말에 냉큼 ‘그까짓 것’ 하며 나선 홍남순 할머니. 조그만 체구에 얼굴에 주름은 가득하면서도 입가에 웃음이 걸려 있다. 시골 할머니의 정겨움이 그대로 담겨있는 모습이다. 약간 수줍어하면서도 자신있는 표정이다. “삼을요~삼꾸지 라고 있어요. 삼을 쪄서 묶어서 … 삼꾸지 라고 파구서는 돌멩이를 많...

  • 「가행궁 어림」어림의 유래(御林-由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안림동에서 어림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충주시 안림동에는 ‘대궐터’라고 불리는 어림마을이 있다. 백제 문주왕이 이곳에 왕도를 정하고 공사를 할 때 솔밭에다 가행궁을 설치하고 있었다. 그래서 그곳을 어림(御林)이라 하였고, 그 후 마을 이름을 어림이라 부르게 되었다. 1959년 중원군청에서 간행한『예성춘추』에 수록되어 있다. 1981년 충주시에서 간행한...

  • 「계족산 전설」계명산 전설(鷄鳴山傳說)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안림동에서 계명산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계명산’은 충주시 동북의 안림동·용탄동·종민동에 걸쳐 있는 높이 775m의 산으로, 본래 ‘계족산’이라고 불렸다. 「계명산 전설」은 닭의 발 형상을 하고 있는 계족산 때문에 충주에 부자가 나지 않는다 하여 ‘계명산’으로 개칭하였다는 지명유래담이자 양택 풍수전설이다. 1959년에 김상현이 집필하고 중원군청에서 발...

  • 「계족산 전설」계족산의 유래(鷄足山-由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안림동에서 계족산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계족산(鷄足山)은 충주시 동북 방향 안림동·용탄동·종민동에 걸쳐 있는 산으로, 삼국시대에는 심항산으로 불렸다. 산에 지네가 많아 고을 사람들에게 피해가 크자 지네를 퇴치하기 위해 닭을 방목하였다. 「계족산의 유래」는 ‘닭이 지네를 잡아먹기 위해 온 산을 밟고 다녔다’고 하여 산의 이름을 ‘계족산’이라 부르게 되었...

  • 「고려장터」고리장골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중앙탑면 용전리에서 고리장골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고려장(高麗葬)이란, 늙고 쇠약한 사람을 구덩이 속에 산 채로 버려두었다가 죽은 뒤에 장사를 지내는 일을 일컫는다. 중앙탑면 용전리 갈골마을에서 서남쪽으로 우뚝 솟은 능골뫼 남쪽 계곡을 ‘고려장터’ 혹은 ‘고리장골[高麗葬谷]’이라고 부르는데, 고구려 때에 생매장을 하던 장소였다. 지금도 수많은 고려장...

  • 「고사 덕담노래」덕담가(德談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 지역에서 계획하는 일이나 집안이 잘 되기를 바라며 제사상을 차려 놓고 부르는 의식요. 「덕담가」는 탁발승이나 직업적인 걸립패(乞粒牌)들이 걸립 때 고사상을 차려 놓고 부르는 노래의 총칭으로 일명 「고사덕담」, 「고사소리」라고도 한다. 무가에서 파생된 곡으로 중간 중간에 후렴이 붙어 있는 선후창이다. 1980년 한국정신문화연구원(현 한국학중앙연구원)에서 간행한 『한국...

  • 「고사덕담」덕담가(德談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 지역에서 계획하는 일이나 집안이 잘 되기를 바라며 제사상을 차려 놓고 부르는 의식요. 「덕담가」는 탁발승이나 직업적인 걸립패(乞粒牌)들이 걸립 때 고사상을 차려 놓고 부르는 노래의 총칭으로 일명 「고사덕담」, 「고사소리」라고도 한다. 무가에서 파생된 곡으로 중간 중간에 후렴이 붙어 있는 선후창이다. 1980년 한국정신문화연구원(현 한국학중앙연구원)에서 간행한 『한국...

  • 「고사소리」덕담가(德談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 지역에서 계획하는 일이나 집안이 잘 되기를 바라며 제사상을 차려 놓고 부르는 의식요. 「덕담가」는 탁발승이나 직업적인 걸립패(乞粒牌)들이 걸립 때 고사상을 차려 놓고 부르는 노래의 총칭으로 일명 「고사덕담」, 「고사소리」라고도 한다. 무가에서 파생된 곡으로 중간 중간에 후렴이 붙어 있는 선후창이다. 1980년 한국정신문화연구원(현 한국학중앙연구원)에서 간행한 『한국...

  • 「광불거리 전설(狂佛거리 傳說)」광부처거리 전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용산동에서 광부처거리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광부처거리 전설」에서의 ‘광부처거리’는 충주시 용산동 및 성남동과 동계를 이루는 거리를 지칭한다. 괴이한 주지승의 얼굴과 광기가 어린 눈을 잊지 못하고 부처를 조성하였기에 미친 철부처가 탄생되었으며, 이로 인하여 사람까지 미치자 철불이 있던 거리를 광부처거리라고 명명되었다는 지명유래담이다. 1982년 충청북...

  • 「구두쇠 이야기」자린고비 이야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 지역에서 자린고비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자린고비 이야기」는 인색한 사람을 지칭하는 자린고비를 내세워 그의 행위를 다룬 과장된 전설이다. 조선 인조(仁祖)[1595~1649] 때 태어난 자린고비 조륵(趙肋)의 묘가 신니면 대화리 화치마을에 있다. 충주 지역에는 ‘자린고비’와 관련된 전설이 많다. 자린고비의 출생지는 오늘날 음성군이지만, 예전에는 충주에...

  • 「권근의 묘와 수리산」권양촌과 수리산 못(權陽村-修理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노은면 법동리에서 수리산못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권양촌과 수리산못」은 고려 말과 조선 초의 문신이자 학자였던 양촌(陽村) 권근(權近)[1352~1409]의 묘를 음성군 생극면 방축리로 이장할 때 광중에서 물이 나오자 이 물길을 수리산으로 돌려 수리산에 못[池]이 생기게 되었다는 음택풍수와 관련한 풍수전설이다. 1982년 충청북도에서 간행한 『전설지』...

  • 「길쌈요」베짜기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 지역에서 여성들이 베를 짜면서 부르는 가사노동요. 「베짜기 노래」는 베짜기를 하면서 부녀자들이 피로를 잊기 위해 부르던 노래이다. 고된 노동을 신명으로 풀어내던 이 가락에는 여인들의 한숨과 눈물이 배어 있다. 「베짜기 노래」는 베틀의 부품을 하나하나 열거하면서 베를 짜는 과정을 묘사하는 교술적인 내용과 여인의 비극적인 일생이야기를 풀어가는 서사적인 노래로 구분된다....

  • 「김생제(金生提)」김생제방(金生堤防)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금가면 유송리에서 김생제방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김생제방」은 금가면 유송리 김생사 터 강변에 400m 정도의 석축제방 축조와 관련한 유래전설인데, 김생이 도술로써 신통력을 발휘하여 쌓았다고 하여 ‘김생제방’이라 부른다고 한다. 1981년 중원군에서 발간한 『내고장 전통가꾸기』에 「신통력으로 쌓은 김생제방」이라는 제목으로 수록되어 있다. 1982년 충...

  • 「남산성 전설」충주산성을 쌓은 마고할미(忠州山城-麻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직동에서 충주산성의 축성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충주산성을 쌓은 마고할미」는 충주시 직동의 충주산성(마고성 또는 남산성)의 축성과 관련된 이야기이다. 마고할미가 천제의 명을 받아 성을 쌓았는데 수구를 서쪽으로 내어 천제의 노여움을 샀다. 그래서 이곳에서 성지기 노릇을 하다 죽었다는 이야기이다. 「충주산성을 쌓은 마고할미」에는 충주산성의 축성유래와 천제...

  • 「다랭이 고개」다랑고개 전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노은면 수룡리에서 다랑고개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노은면 수룡리 팔송마을 뒷쪽에 낮은 고개가 하나 있는데, 이를 다랑고개라고 부른다. 「다랑고개 전설」은 최부자가 인심이 좋아 손님이 많이 찾아오자, 손님 접대에 불평이 많았던 최씨부인이 스님의 말만 듣고 언덕바위를 끊고 다랭이 물을 돌려서 최부자 댁의 명당 기운을 끊어버렸다. 그러자 손님이 줄어들었을 뿐...

  • 「달거리 노래」달풀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 지역에서 매 달의 절후나 행사를 노래로 지어 부르던 세시풍속요. 「달풀이」는 정월부터 섣달까지 매 달의 이름 첫 글자를 따서 절후(節候)나 행사를 노래로 지어 부르는 십이잡가(十二雜歌)의 하나인데, 「월령가(月令歌)」라고도 한다. 오랜 전통을 가진 형식의 노래인 「달풀이」는 충주 지방에서는 「달거리」, 「달거리 노래」 등으로 불리고 있다. 1980년 한국정신문화연구...

  • 「달거리」달풀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 지역에서 매 달의 절후나 행사를 노래로 지어 부르던 세시풍속요. 「달풀이」는 정월부터 섣달까지 매 달의 이름 첫 글자를 따서 절후(節候)나 행사를 노래로 지어 부르는 십이잡가(十二雜歌)의 하나인데, 「월령가(月令歌)」라고도 한다. 오랜 전통을 가진 형식의 노래인 「달풀이」는 충주 지방에서는 「달거리」, 「달거리 노래」 등으로 불리고 있다. 1980년 한국정신문화연구...

  • 「달구질 소리」땅다지기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소태면 덕은리에서 달구질을 하면서 부르던 장례의식요. 「땅다지기 노래」는 장지에서 관을 묻고 봉분을 만들기 전 땅을 다질 때에 부르는 장례의식요이다. 일명 「달구질 소리」, 「터다지는 노래」라고도 한다. 선소리꾼이 한 장단을 메기면 여러 일꾼들이 한 장단의 뒷소리를 받으며 등을 서로 마주 대고 발을 들었다 놓는다. 산천풀이와 유택 명당풀이, 죽은 자의 명복을 비는...

  • 「담바귀 타령」담배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엄정면 목계리에서 담배를 소재로 부르던 유희요. 「담바귀 타령」이라고도 하는 「담배 노래」의 기원에 대해서는 두 가지 설이 있다. 그 하나는 광해군(光海君, 1608~1623) 원년에 일본으로부터 담배가 들어왔으며 얼마 지나지 않아 전국에 퍼졌다는 설이고, 다른 하나는 임진왜란 때 동래·울산 지역에 오래 주둔하던 왜병에 대한 반발과 적의를 은연 중에 나타내어 이런...

  • 「대덕리 이듬매기 노래」대덕리 두벌매기 노래(大德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노은면 대덕리에서 김을 맬 때 부르는 농업노동요. 두벌매기는 초벌매기를 한 후 20일 정도 지나서 논에 물을 대 두었다가 논의 흙이 부드러워지면 물을 자질자질하게 잠길 정도로 뺀 후에 손으로 저으며 매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속도도 빠르게 된다. 논매는 소리는 선소리꾼이 앞소리를 메기면 나머지 사람이 뒷소리를 부른다. 노은면 대덕리에서 두벌매기를 할 때에 부르는...

  • 「마고바위」확바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산척면 송강리와 영덕리에서 확바위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충주시 산척면 송강리 소림마을과 도봉마을 사이에 돛대봉이 있다. 이 돛대봉 밑에서 제천으로 가는 국도변에 방아확처럼 생긴 바위가 있는데, 이를 확바위라고 한다. 「확바위」 이야기는 바위에 얽힌 지명전설이자 암석유래담이다. 1982년 충청북도에서 발행한 『전설지』에 수록되어 있으며, 당시 산척면 송...

  • 「마고성 전설」충주산성을 쌓은 마고할미(忠州山城-麻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직동에서 충주산성의 축성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충주산성을 쌓은 마고할미」는 충주시 직동의 충주산성(마고성 또는 남산성)의 축성과 관련된 이야기이다. 마고할미가 천제의 명을 받아 성을 쌓았는데 수구를 서쪽으로 내어 천제의 노여움을 샀다. 그래서 이곳에서 성지기 노릇을 하다 죽었다는 이야기이다. 「충주산성을 쌓은 마고할미」에는 충주산성의 축성유래와 천제...

  • 「마즈막재에 얽힌 이야기」마지막재 유래(-由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안림동에서 마지막재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충주시 안림동에 있는 계명산과 남산이 연결되는 지점에 고개가 있는데, 이 고개를 일러 마지막재라고 한다. 사형수가 호송되는 길목으로 ‘이 고개를 넘으면 살아오지 못한다’ 하여 ‘마지막재’라 부르게 되었다. 1981년 충주시에서 간행한 『내고장 전통가꾸기』에 「마음 고치는 마스막재」라는 제목으로 수록되어 있으며,...

  • 「명당 찾던 두무소」두무소(杜舞沼)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금가면 하담리에서 두무소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금가면 하담리 하소에서 두담을 향해 2㎞ 지점에 중앙탑면 저우내 쪽으로 섬을 이루고 있는 푸른 지대가 있는데, 이를 흔히 ‘두무소(杜舞沼)’라고 한다. 「두무소」는 조선시대 명풍수로서 숱한 전설을 남긴 두사충(杜師忠)이 춤을 추던 곳이란 의미를 가진 지명유래담이다. 1982년 충청북도에서 간행한 『전설지』...

  • 「모내기 소리」절우자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 지역에서 모를 찌면서 부르는 농업노동요. 「절우자」는 충주 지방에서 봄철에 농군들이 모판에서 모내기 할 논으로 모를 옮겨가기 위하여 모를 찌면서 부르는 노동요인데, 「모내기 소리」, 「모찌기 노래」라고도 부른다. 이 소리를 「절우자」라고 함은 후렴구에 “절우자 절우자”라는 말에서 나온 것이다. 절우자라는 말은 모를 찐다는 뜻이다. 고정옥은 절우자의 의미를 “기름먹인...

  • 「모노래」아라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신니면 마수리에서 모내기를 하면서 부르는 농업노동요. 「아라성」(모심는 노래)는 충청북도 무형문화재 제5호로 지정되어 전승되고 있는 「중원 마수리 농요」 중 농군들이 모내기를 하면서 부르는 소리이다. 「아라리」라고도 한다. 아라리란 뒷소리에 나오는 “아라리 아라리요” 하는 말에서 딴 것이고, 「아라성」은 “아라리 소리”라는 뜻이다. ‘아라리’란 별다른 뜻이 없는...

  • 「모노래」서곡리 모심기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산척면 영덕리에서 모심기를 하면서 부르는 농업노동요. 「서곡리 모심기 노래」는 농민들이 논에서 모를 심으면서 부르는 벼농사 노래이다. 충주 지방에서는 모심기를 할 때에 「아라성」(모심는 노래), 「아라리」, 「아라송」, 「단월이야」 등을 부르는데, 산척면에서는 「얼러리 숭아」로 부르고 있다. 2002년 충주시에서 간행한 『충주의 구비문학』에 실려 있는데, 이는 1...

  • 「모도원 전설(慕陶阮 傳說)」광산김씨와 모도원(光山金氏-毛陶院)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신니면 모남리에서 모도원마을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광산김씨와 모도원」은 조선 인조(仁祖)[1595년~1649년] 때 광산김씨 문중에 이름은 성(聲)이고 시호는 천관공이라는 사람이 본인의 집을 ‘도연명(陶淵明)[365~427]을 사모한다’는 뜻으로 ‘모도원(慕陶院)’이라 호칭한 데서 마을의 명칭이 생겼다는 지명유래담이다. 도연명을 사모한 경우로는 고려...

  • 「모심는 노래」아라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신니면 마수리에서 모내기를 하면서 부르는 농업노동요. 「아라성」(모심는 노래)는 충청북도 무형문화재 제5호로 지정되어 전승되고 있는 「중원 마수리 농요」 중 농군들이 모내기를 하면서 부르는 소리이다. 「아라리」라고도 한다. 아라리란 뒷소리에 나오는 “아라리 아라리요” 하는 말에서 딴 것이고, 「아라성」은 “아라리 소리”라는 뜻이다. ‘아라리’란 별다른 뜻이 없는...

  • 「모찌기 노래」절우자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 지역에서 모를 찌면서 부르는 농업노동요. 「절우자」는 충주 지방에서 봄철에 농군들이 모판에서 모내기 할 논으로 모를 옮겨가기 위하여 모를 찌면서 부르는 노동요인데, 「모내기 소리」, 「모찌기 노래」라고도 부른다. 이 소리를 「절우자」라고 함은 후렴구에 “절우자 절우자”라는 말에서 나온 것이다. 절우자라는 말은 모를 찐다는 뜻이다. 고정옥은 절우자의 의미를 “기름먹인...

  • 「못안 전설」계척 못안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산척면 영덕리에서 못안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충주시 산척면 면소재지인 송강리 도봉마을에서 서쪽으로 인접해 있는 영덕리 계척마을 앞에 조그만 연못이 있는데, 동네 사람들은 이 못 안쪽에 있는 마을을 ‘못안’이라고 부른다. 「계척 못안」은 ‘못안’의 유래를 설명하는 전설인데, 전체적인 흐름이 풍수와 관련되어 있다. 1982년 충청북도에서 간행한 『전설지』...

  • 「물레 타령」베짜기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 지역에서 여성들이 베를 짜면서 부르는 가사노동요. 「베짜기 노래」는 베짜기를 하면서 부녀자들이 피로를 잊기 위해 부르던 노래이다. 고된 노동을 신명으로 풀어내던 이 가락에는 여인들의 한숨과 눈물이 배어 있다. 「베짜기 노래」는 베틀의 부품을 하나하나 열거하면서 베를 짜는 과정을 묘사하는 교술적인 내용과 여인의 비극적인 일생이야기를 풀어가는 서사적인 노래로 구분된다....

  • 「물맛 좋은 달래강」달래강 이야기(-江-)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단월동에서 달래강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달래강 이야기」는 단월동을 관통하고 있는 ‘달래강’의 유래담이다. 여기에는 달래강을 덕천·달천·달천강 등으로도 부르게 된 각각의 연유가 담겨 있다. 한편 1976년 문화공보부에서 간행한 『한국민속종합보고서』충북편에는 옛날 남매의 슬픈 이야기가 달래강의 명칭과 결부되어 전승되고 있음을 밝혀 놓았다. 「달래강 이야...

  • 「밤마루」밤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엄정면 괴동리에서 밤밭마을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엄정면 괴동리 태봉 동북쪽에 밤밭 또는 행정이라고 하는 마을이 있다. 엄정면의 행정은 은행나무가 많아 행정마을로 불리는데, 전에는 이 마을에 밤나무가 많아서 마을 이름을 밤밭·율전·밤마루 등으로 불렀다. 「밤밭」 이야기는 밤나무를 심어서 지네를 물리쳤다는 괴수퇴치담이자 지명전설이다. 괴수로 지네·이무기·...

  • 「방개가 논다」방아 소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신니면 마수리와 주덕읍 신양리에서 초벌 논을 맬 때 부르는 농업노동요. 풍년이 들어서 부모에게 효도하고 태평성대를 기원하며 부르는 「방아 소리」는 여러 잡가에 삽입된 벼농사 노래 중의 논매기 소리이다. 「방아호」또는 「방개가 논다」라고도 한다. ‘방아호(放我乎)’는 ‘마음을 놓았다’라는 뜻으로, 농부들이 논매기까지 하였으니 마음을 놓고 풍년을 기대한다는 뜻이다....

  • 「방아 노래」방아 소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신니면 마수리와 주덕읍 신양리에서 초벌 논을 맬 때 부르는 농업노동요. 풍년이 들어서 부모에게 효도하고 태평성대를 기원하며 부르는 「방아 소리」는 여러 잡가에 삽입된 벼농사 노래 중의 논매기 소리이다. 「방아호」또는 「방개가 논다」라고도 한다. ‘방아호(放我乎)’는 ‘마음을 놓았다’라는 뜻으로, 농부들이 논매기까지 하였으니 마음을 놓고 풍년을 기대한다는 뜻이다....

  • 「방아 타령」방아 소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신니면 마수리와 주덕읍 신양리에서 초벌 논을 맬 때 부르는 농업노동요. 풍년이 들어서 부모에게 효도하고 태평성대를 기원하며 부르는 「방아 소리」는 여러 잡가에 삽입된 벼농사 노래 중의 논매기 소리이다. 「방아호」또는 「방개가 논다」라고도 한다. ‘방아호(放我乎)’는 ‘마음을 놓았다’라는 뜻으로, 농부들이 논매기까지 하였으니 마음을 놓고 풍년을 기대한다는 뜻이다....

  • 「방아호」방아 소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신니면 마수리와 주덕읍 신양리에서 초벌 논을 맬 때 부르는 농업노동요. 풍년이 들어서 부모에게 효도하고 태평성대를 기원하며 부르는 「방아 소리」는 여러 잡가에 삽입된 벼농사 노래 중의 논매기 소리이다. 「방아호」또는 「방개가 논다」라고도 한다. ‘방아호(放我乎)’는 ‘마음을 놓았다’라는 뜻으로, 농부들이 논매기까지 하였으니 마음을 놓고 풍년을 기대한다는 뜻이다....

  • 「백극렴과 어래산」어래산 전설(御來山傳說)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주덕읍 삼청리에서 삼방리에 있는 어래산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어래산 전설」은 주덕읍 삼청리에 있는 해발 387m의 어래산에 깃든 지명유래담이다. 어래산이라는 명칭은 배극렴이 이 산에 은거를 하고 있었는데, 이태조가 배극렴을 찾아 왔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1982년 충청북도에서 간행한 『전설지』에 실려 있는데, 당시 주덕읍 삼방리에 거주하고 있던...

  • 「버릇 고친 고리장골」고리장골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중앙탑면 용전리에서 고리장골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고려장(高麗葬)이란, 늙고 쇠약한 사람을 구덩이 속에 산 채로 버려두었다가 죽은 뒤에 장사를 지내는 일을 일컫는다. 중앙탑면 용전리 갈골마을에서 서남쪽으로 우뚝 솟은 능골뫼 남쪽 계곡을 ‘고려장터’ 혹은 ‘고리장골[高麗葬谷]’이라고 부르는데, 고구려 때에 생매장을 하던 장소였다. 지금도 수많은 고려장...

  • 「베틀가」베짜기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 지역에서 여성들이 베를 짜면서 부르는 가사노동요. 「베짜기 노래」는 베짜기를 하면서 부녀자들이 피로를 잊기 위해 부르던 노래이다. 고된 노동을 신명으로 풀어내던 이 가락에는 여인들의 한숨과 눈물이 배어 있다. 「베짜기 노래」는 베틀의 부품을 하나하나 열거하면서 베를 짜는 과정을 묘사하는 교술적인 내용과 여인의 비극적인 일생이야기를 풀어가는 서사적인 노래로 구분된다....

  • 「사랑골 총각과 가마골 처녀의 야합」용왕단 전설(龍王檀傳說)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금가면 도촌리에서 용왕단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충주시 금가면 도촌리와 잠병리 초당마을 뒤에 위치한 태고산에 용왕단이 있는데, 이곳에서 부부가 기도를 올리고 강수를 낳았다고 한다. 「용왕단 전설」은 강수의 탄생 및 결혼 등 그의 일생을 다룬 일종의 영웅담이다. 2002년 충주시에서 간행한 『충주의 구비문학』에 수록되어 있는데, 이는 1977년 김예식이...

  • 「사시한정가(四時閒情歌)」강호사시가(江湖四時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전기 충주목사와 충청도관찰사를 역임한 맹사성이 강호의 한가한 생활을 읊은 연시조. 맹사성(孟思誠)[1360~1438]은 세종 때의 명상(名相)으로 자는 자명(自明), 호는 고불(古佛)이다. 양촌에 사는 권근(權近) 문하에서 수업했으며 효자였다. 충주목사를 거쳐 좌의정에 이르렀다. 맹사성의 「강호사시가」는 평시조로 된 연시조(連時調)이다. 강호(자연)에 봄이 찾아오니 깊은 흥이...

  • 「삼고목」삼고목의 유래(三枯木-由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금가면 잠병리에서 향나무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금가면 잠병리에서 초당마을로 가는 도중에 순흥안씨 산소가 있으며, 산소 앞에는 고사된 향나무 세 그루가 있다. 중국에서 가져온 지팡이를 꽂아둔 것이 무엽수인 향나무로 자라서 신이한 행적을 보여주었다는 「삼고목의 유래」는 잠병리에 있는 삼고목의 내력을 담고 있는 신목전설이다. 1981년 중원군에서 간행한 『...

  • 「삼등산의 명당」천등산 명당(天登山明堂)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산척면 송강리에서 천등산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천등산 명당」은 산척면 소재지에서 제천으로 넘어가는 고개에 천등산·지등산·인등산 삼산이 있는데, 이곳에 갈마음수혈지혈의 천하명당이 있다는 풍수전설이다. 1982년 충청북도에서 발간한 『전설지』에 「천등산」이라는 제목으로 실려 있으며, 이는 당시 산척면 송강리의 주민 윤현출, 영덕리의 주민 안명식·김대식...

  • 「삼신풀이」(충주)삼신풀이(三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 지역에서 전해 내려오는 삼신의 내력을 푸는 무가. 「삼신풀이」는 가신의 근본을 설명하는 일종의 내력담(來歷譚)이다. 보통 인간의 명과 복을 관장하는 제석(帝釋), 가장의 안위를 관장하는 성주[成造], 자손의 출생과 양육을 관장하는 삼신(三神) 등의 좌정 과정을 설명한다. 한문 어투의 난해한 무경(巫經)보다 구어체 문장의 일반 무가 형태로 사설이 진행되며, 서사적인...

  • 「생여바위 전설」상여바위 전설(喪輿-傳說)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노은면 법동리에서 상여바위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충주시 노은면 법동리의 수리산 상봉에 ‘상여와 상주가 곡을 하고 서있는 모양’을 한 상여바위가 있다. 「상여바위 전설」은 부모에게 불효한 자식에 대한 징계담이자 암석전설이다. 1982년 충청북도에서 발행한 『전설지』에 실려 있는데, 당시 노은면 법동리에 살고 있던 주민 이희진·오갑진·이인규 등으로부터 채...

  • 「석조인물상군(石造人物像群)」석조행렬도(石造行列圖)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중앙탑면 탑평리 충주박물관에 있는 석조 유물. 석조행렬도는 계명산 절터에서 수습된 석조유물이다. 조선시대 의궤(儀軌)로서 왕 행차 때 호위 대열 일부를 부조한 문화재로 판단된다. 여섯 명의 인물상이 부조된 석조 유물로, 도끼[斧], 일산(日傘), 부채[扇] 모양을 든 사람이 있다. 재질은 화강암으로 테두리를 턱을 두어 구분하였고, 그 안에 인물상이 일렬로 묘사되어...

  • 「송김대소판관조부충주(送金大素判官肇赴忠州)」충주(권근)(忠州-權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전기 충청북도 충주 출신의 문신 권근이 판관 김대소를 전송하며 지은 한시. 충청북도 충주시 소태면 양촌리에서 태어나 성장한 권근(權近)[1352~1409]은 여말선초에 걸친 대학자이며 문신이다. 초명(初名)은 진(晋), 자는 가원(可遠)·사숙(思淑), 호는 양촌(陽村)이다. 「충주」는 「송김대소판관조부충주(送金大素判官肇赴忠州)」라고도 불린다. 「충주」는 오언율시로 구성되어 있...

  • 「시집살이 노래」사촌형님 노래(四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대소원면 매현리에서 시집살이의 고달픔을 노래한 부요. 「사촌형님 노래」는 여성들이 부르던 부요(婦謠)로서, 봉건적 가족 관계 속에서 겪는 여성들의 한스러운 삶의 모습이 잘 드러나 있다. 「시집살이 노래」라고도 한다. 충청북도 충주 지역에 전하고 있는 「사촌형님 노래」는 3편이 있는데, 『한국민요집』4(1975), 『한국구비문학대계』3-1-충청북도 충주·중원편(19...

  • 「신립과 원녀」신립 장군과 원녀(申砬將軍-怨女)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칠금동에서 신립 장군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임진왜란 때 신립 장군은 왜군을 막기 위해 충주 탄금대에 배수진을 치고 왜군과 싸우다 장렬히 전사를 한다. 「신립 장군과 원녀」는 신립이 어쩔 수 없이 탄금대에 배수진을 치게 된 내력을 알려주고 있는 인물담이다. 1982년 충청북도에서 간행한 『전설지』에 「신립과 원녀」라는 제목으로 수록되어 있다. 1981년...

  • 「신립장군과 상사바위」상사바위(相思-)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대소원면 만정리에서 상사바위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충주시 대소원면 만정리 황대마을 위쪽에 상사바위가 있다. 이 바위는 신립을 사모하던 처녀가 신립 장군이 패했다는 소식을 듣고 이 바위에 올라 투신자살을 하였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1981년 중원군에서 간행한 『내고장 전통가꾸기』에 「신립장군과 상사바위」라는 제목으로 수록되어 있으며, 2002년 충...

  • 「신통력으로 쌓은 김생제방」김생제방(金生堤防)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금가면 유송리에서 김생제방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김생제방」은 금가면 유송리 김생사 터 강변에 400m 정도의 석축제방 축조와 관련한 유래전설인데, 김생이 도술로써 신통력을 발휘하여 쌓았다고 하여 ‘김생제방’이라 부른다고 한다. 1981년 중원군에서 발간한 『내고장 전통가꾸기』에 「신통력으로 쌓은 김생제방」이라는 제목으로 수록되어 있다. 1982년 충...

  • 「심항산 전설」계명산 전설(鷄鳴山傳說)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안림동에서 계명산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계명산’은 충주시 동북의 안림동·용탄동·종민동에 걸쳐 있는 높이 775m의 산으로, 본래 ‘계족산’이라고 불렸다. 「계명산 전설」은 닭의 발 형상을 하고 있는 계족산 때문에 충주에 부자가 나지 않는다 하여 ‘계명산’으로 개칭하였다는 지명유래담이자 양택 풍수전설이다. 1959년에 김상현이 집필하고 중원군청에서 발...

  • 「아들바위 딸바위」확바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산척면 송강리와 영덕리에서 확바위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충주시 산척면 송강리 소림마을과 도봉마을 사이에 돛대봉이 있다. 이 돛대봉 밑에서 제천으로 가는 국도변에 방아확처럼 생긴 바위가 있는데, 이를 확바위라고 한다. 「확바위」 이야기는 바위에 얽힌 지명전설이자 암석유래담이다. 1982년 충청북도에서 발행한 『전설지』에 수록되어 있으며, 당시 산척면 송...

  • 「아라리」아라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신니면 마수리에서 모내기를 하면서 부르는 농업노동요. 「아라성」(모심는 노래)는 충청북도 무형문화재 제5호로 지정되어 전승되고 있는 「중원 마수리 농요」 중 농군들이 모내기를 하면서 부르는 소리이다. 「아라리」라고도 한다. 아라리란 뒷소리에 나오는 “아라리 아라리요” 하는 말에서 딴 것이고, 「아라성」은 “아라리 소리”라는 뜻이다. ‘아라리’란 별다른 뜻이 없는...

  • 「아시매기」대덕리 초벌 논매는 노래(大德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노은면 대덕리에서 초벌 논매기를 할 때 부르던 농업노동요. 「대덕리 초벌 논매는 노래」는 노은면 대덕리에서 초벌 논매기를 할 때 논매는 작업을 독려하기 위하여 부르는 민요이다. 초벌 논맬 때는 긴방아 소리로 시작해서 중거리 소리, 자진방아 소리로 다양하게 부르고 있다. 1977년 청주교육대학에서 『논문집』13에 실려 있는데, 이는 박진이 1976년 노은면 대덕리에...

  • 「아이 어르는 노래」애기 어르는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대소원면 매현리에서 어린아이를 돌보며 부르던 가사노동요. 「애기 어르는 노래」는 애기를 어르고 보면서 또는 우는 아이를 달래면서 부르는 노래이다. 애기 어를 때 부르는 노래에는 「밤한톨 노래」·「둥게 노래」·「금자동아 옥자동아」·「타박네 노래」·「불무 노래」 등이 있다. 대소원면 매현리에서는 「밤한톨 노래」가 불리고 있다. 애기 어를 때 부르는 노래는 다양하지만...

  • 「애달픈 행상바위」행상바위 전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대소원면 본리에서 행상바위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충주시 대소원면 본리와 중앙탑면 본리와의 경계에 고갯마루가 있는데 이곳에 장방형 암석이 있다. 이를 행상바위라 부르는데, 「행상바위 전설」은 이 행상바위에 얽힌 암석유래담이다. 1982년 충청북도에서 간행한 『전설지』에 수록되어 있는데, 당시 이류면[현 대소원면] 본리에 거주하는 김유섭으로부터 채록하였다...

  • 「어릴 때의 일화」충신 임경업(忠臣林慶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단월동에서 임경업 장군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충주시 단월동 대림산 밑 노루목으로 가는 도중에 현재 정암사라는 절이 있었다. 임경업은 어릴 적에 이 절에서 놀기도 하고 공부도 했다고 한다. 「충신 임경업」은 임경업이 어려서부터 무술연마를 좋아했다는 일화와 신임목사가 장차 큰 인물이 될 것임을 예언하는 인물전설이다. 1981년 중원군에서 간행한 『내고장...

  • 「어림」어림의 유래(御林-由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안림동에서 어림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충주시 안림동에는 ‘대궐터’라고 불리는 어림마을이 있다. 백제 문주왕이 이곳에 왕도를 정하고 공사를 할 때 솔밭에다 가행궁을 설치하고 있었다. 그래서 그곳을 어림(御林)이라 하였고, 그 후 마을 이름을 어림이라 부르게 되었다. 1959년 중원군청에서 간행한『예성춘추』에 수록되어 있다. 1981년 충주시에서 간행한...

  • 「언문 풀이」한글풀이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대소원면 매현리에서 한글의 소리를 따라 부르는 문자유희요. 「한글풀이 노래」는 아이들이 자음의 음에 따라 이루어진 짧은 사설로 부르는 문자유희요이다. 놀이를 하면서 놀이의 진행을 위해 혹은 놀이에다 즐거움을 더하기 위해 부르는 단순한 구성의 노래가 유희요이다. 언어유희요는 주로 아이들의 노래인 동요로서 불러지는데, 유희의 방법에 따라 문자유희요와 말소리유희요로 구...

  • 「염바다들의 지렁이」염바다들 유래(-由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안림동에서 염바다들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충주시 안림동과 현재 충주성남초등학교가 있는 교현동 부근 일대를 ‘염바다들’이라고 한다. 「염바다들 유래」는 이곳과 관련한 지명전설이자 괴물퇴치담이다. 1982년 충청북도에서 간행한 『전설지』에 수록되어 있으며, 1959년 중원군에서 간행한 『예성춘추』에도 실려 있다. 한편 1981년 충주시에서 발행한 『내 고...

  • 「영험한 삼당」삼당마을의 유래(三堂-由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앙성면 지당리에서 삼당마을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앙성면 지당리에 있는 지당저수지의 남쪽 방향으로 국도를 가로질러 다시 북쪽으로 1㎞ 정도 떨어진 지점에 삼당마을이 있다. 「삼당마을의 유래」는 마을에 불당·산제당·미륵당 등 삼당이 있어 삼당마을이라 부르게 되었다는 지명전설로서, 각 당마다 깃든 전설을 지니고 있다. 1982년 충청북도에서 간행한 『전설지...

  • 「오색조에 끌려간 형제바위」형제바위 전설(兄弟-傳說)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신니면 용원리에서 형제바위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신니면 용원리의 안용원에서 신니면 마수리 온수골의 능선 너머로 병행해서 위치한 해발 709m의 가엽산 기슭에 사람 모양의 바위 두 개가 있다. 이 바위를 ‘형제바위’라고 부른다. 1982년 충청북도에서 간행한 『전설지』에 실려 있는데, 당시 신니면 용원리로 현지조사를 나가 주민 오희철·이종영 등으로부터...

  • 「오현 전설」악고개 전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노은면 법동리에서 악고개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악고개 전설」은 신니면 문락리에서 노은면 법동리로 넘어가는 험준한 고개를 ‘악고개’ 또는 ‘오현(惡峴)’이라고 하는데, 이 고개에 얽힌 열녀의 일화다. 1982년 충청북도에서 간행한 『전설지』에 실려 있는데, 당시 노은면 법동리에 사는 주민 박승출로부터 채록한 것이다. 1981년 중원군에서 간행한『내고장...

  • 「오현」악고개 전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노은면 법동리에서 악고개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악고개 전설」은 신니면 문락리에서 노은면 법동리로 넘어가는 험준한 고개를 ‘악고개’ 또는 ‘오현(惡峴)’이라고 하는데, 이 고개에 얽힌 열녀의 일화다. 1982년 충청북도에서 간행한 『전설지』에 실려 있는데, 당시 노은면 법동리에 사는 주민 박승출로부터 채록한 것이다. 1981년 중원군에서 간행한『내고장...

  • 「옥추보경」옥추경(玉樞經)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교현동에서 독경을 하면 질병을 낫게 해준다는 무경(巫經). 「옥추경」은 주문(呪文)과 부작(符作)을 함께 다루고 있는 축사(逐邪)의 무경이다. 독경(讀經)을 하면 질병을 낫게 해준다는 신앙 때문에 가장 많이 읽히는 민간도교의 경전으로 한국의 민간신앙과 꽤 밀착되고 있다. 무경을 설(說)한 뇌성보화천존(雷聲普化天尊)은, ‘말세 중생을 구제하기 위해 큰 서원을 세운...

  • 「왕답 전설」왕다라기 전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수안보면 토계리에서 왕다라기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왕다라기 전설」은 수안보면 토계리에 ‘왕다라기’라고 하는 마을이 있는데 이 마을에 얽힌 이야기이다. 조선조 철종이 이곳의 절경을 보기 위해 밟고 다닌 곳이라 하여 ‘왕답’ 또는 ‘왕다라기’라 하였고, 이것으로 마을의 이름을 삼았다. 1982년 충청북도에서 간행한『전설지』에 실려 있는데, 당시 수안보면...

  • 「왕이 쉬어간 왕박산」왕박산(王泊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산척면 송강리에서 왕박산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산척면 송강리 도봉마을과 계척부락 사이에 나지막한 산이 하나 있는데 해발 170m의 왕박산이다. 「왕박산」 전설은 이 산의 명칭유래담이다. 1982년 충청북도에서 간행한 『전설지』에 실려 있는데, 당시 산척면 영덕리에 거주하는 주민 조성국으로부터 채록한 것이다. 1981년 중원군에서 간행한 『내고장 전통가...

  • 「왜군을 속인 가진바위」왜군을 속인 거진바위(倭軍-)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수안보면 수회리에서 거진바위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수안보면 수회마을에서 수안보 쪽으로 1㎞거리의 도로 옆 도랑가에 있는 바위를 ‘거진바위’라고 한다. 「왜군을 속인 거진바위」는 바위의 형상이 ‘병사들이 진을 치고 있는 모양’이라는 데서 붙여진 암석유래담이다. 1994년 충주산업대학교(현 충주대학교) 박물관에서 발간한 『충주-수안보간 국도 4차선 확장구...

  • 「왜군을 속인 거짓말 바위」왜군을 속인 거진바위(倭軍-)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수안보면 수회리에서 거진바위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수안보면 수회마을에서 수안보 쪽으로 1㎞거리의 도로 옆 도랑가에 있는 바위를 ‘거진바위’라고 한다. 「왜군을 속인 거진바위」는 바위의 형상이 ‘병사들이 진을 치고 있는 모양’이라는 데서 붙여진 암석유래담이다. 1994년 충주산업대학교(현 충주대학교) 박물관에서 발간한 『충주-수안보간 국도 4차선 확장구...

  • 「요강리의 내력」요가원의 내력(-來歷)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상모면 문강리에서 요가원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충주시 수안보에서 경상도로 넘어가는 접경 지역에 ‘요가원’이 있다. 「요가원의 내력」은 바로 이 요가원에 대한 명칭유래담이다. 1980년 한국정신문화연구원(현 한국학중앙연구원)에서 펴낸 『한국구비문학대계』3-1-충청북도 충주·중원편에 수록되어 있다. 1979년 4월 30일에 김영진과 장석련이 상모면 문강리...

  • 「용산과 주봉」용산 전설(龍山傳說)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용산동에서 용산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충주시 용산동에 용산(龍山)이라는 이름을 가진 산이 있고, 이곳 언덕에 용담이 있었다. 이곳에서 용이 승천을 하였다고 하여 용산이라고 부르게 되었다. 용산은 명당으로서 충주에 왕기가 있다 하여 지맥을 누르기 위해 이곳에 석탑을 쌓았다고 한다. 그러나 지금은 도시의 확대로 용산의 못도 탑도 모두 없어졌다. 1982년...

  • 「용여울」벙어리 여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금가면 유송리에서 유송리와 금릉동 사이를 흐르는 여울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금가면 유송리 반송마을과 충주시 금릉동 사이를 흐르는 북창강에 ‘김생제방’ 밑으로 여울이 하나 있다. 이것이 ‘벙어리 여울’인데, ‘용여울’이라고도 부른다. 「벙어리 여울」 이야기는 본래 소리를 내며 흐르던 여울이 옮겨가고, 현재의 여울은 소리가 나지 않는 이유를 밝혀주는 지명...

  • 「월령가」달풀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 지역에서 매 달의 절후나 행사를 노래로 지어 부르던 세시풍속요. 「달풀이」는 정월부터 섣달까지 매 달의 이름 첫 글자를 따서 절후(節候)나 행사를 노래로 지어 부르는 십이잡가(十二雜歌)의 하나인데, 「월령가(月令歌)」라고도 한다. 오랜 전통을 가진 형식의 노래인 「달풀이」는 충주 지방에서는 「달거리」, 「달거리 노래」 등으로 불리고 있다. 1980년 한국정신문화연구...

  • 「이앙가」서곡리 모심기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산척면 영덕리에서 모심기를 하면서 부르는 농업노동요. 「서곡리 모심기 노래」는 농민들이 논에서 모를 심으면서 부르는 벼농사 노래이다. 충주 지방에서는 모심기를 할 때에 「아라성」(모심는 노래), 「아라리」, 「아라송」, 「단월이야」 등을 부르는데, 산척면에서는 「얼러리 숭아」로 부르고 있다. 2002년 충주시에서 간행한 『충주의 구비문학』에 실려 있는데, 이는 1...

  • 「이앙가」아라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신니면 마수리에서 모내기를 하면서 부르는 농업노동요. 「아라성」(모심는 노래)는 충청북도 무형문화재 제5호로 지정되어 전승되고 있는 「중원 마수리 농요」 중 농군들이 모내기를 하면서 부르는 소리이다. 「아라리」라고도 한다. 아라리란 뒷소리에 나오는 “아라리 아라리요” 하는 말에서 딴 것이고, 「아라성」은 “아라리 소리”라는 뜻이다. ‘아라리’란 별다른 뜻이 없는...

  • 「익재 이제현 영정」익재 영정(益齋影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중앙탑면 탑평리 충주박물관에 기탁되어 있는 고려 후기 문신인 익재 이제현의 초상화. 이제현은 1287년(충렬왕 13)에 태어나 1367년(공민왕 16)에 사망하였다. 백이정의 문하로서 정주학(程朱學)을 수학하여 탁출한 품성으로 일찍이 중직으로 누진하였다. 때마침 연경(燕京)에 있었던 충선왕(忠宣王)이 만권당(萬卷堂)을 세워 이제현을 불러들이자 연경에 가서 원(元)...

  • 「자린고비」자린고비 이야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 지역에서 자린고비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자린고비 이야기」는 인색한 사람을 지칭하는 자린고비를 내세워 그의 행위를 다룬 과장된 전설이다. 조선 인조(仁祖)[1595~1649] 때 태어난 자린고비 조륵(趙肋)의 묘가 신니면 대화리 화치마을에 있다. 충주 지역에는 ‘자린고비’와 관련된 전설이 많다. 자린고비의 출생지는 오늘날 음성군이지만, 예전에는 충주에...

  • 「자인고비 이야기」자린고비 이야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 지역에서 자린고비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자린고비 이야기」는 인색한 사람을 지칭하는 자린고비를 내세워 그의 행위를 다룬 과장된 전설이다. 조선 인조(仁祖)[1595~1649] 때 태어난 자린고비 조륵(趙肋)의 묘가 신니면 대화리 화치마을에 있다. 충주 지역에는 ‘자린고비’와 관련된 전설이 많다. 자린고비의 출생지는 오늘날 음성군이지만, 예전에는 충주에...

  • 「자인고비」와전된 자린고비(訛傳-)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신니면 대화리에서 자린고비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조선 인조(仁祖)[1595~1649] 때 태어난 조륵(趙肋)의 묘가 신니면 대화리 화치마을에 있다. 조륵은 현재의 행정구역으로는 음성군에서 출생했다고 하나 전에는 그곳이 충주목에 속해 있어 충주의 자린고비이다. 그는 재물을 절약하여 어진 인심을 베풀었으므로 자인고(資仁考)라 하며, 그의 묘소에는 자인고비...

  • 「장 타령」각설이 타령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중원군 소태면 덕은리에서 각설이들의 장타령을 노래한 유희요. 「각설이 타령」은 주로 남쪽 지방에서 거지·문둥이들이 문전·점두에서 구걸을 할 때에 부른 잡가로 비애가 서린 타령조의 노래이다. 「품바 타령」·「장 타령」이라고도 부른다. 「각설이 타령」은 머리·허리·손·발을 흔들면서 노래하기 때문에 듣는 이로 하여금 신이 나게 한다. 1980년 한국정신문화연구원(현 한...

  • 「장자 망한 꼬꼬바위」꼬꼬바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주덕읍 신양리에서 꼬꼬바위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주덕읍 신양리 3구에 바위 중간 부분이 잘록하게 끊어질듯 파여 있는 바위가 있는데, 이를 꼬꼬바위라고 부른다. 「꼬꼬바위」는 옛날 이 마을에 사는 최장자가 더 부자가 되기 위해 바위를 깨자 바위틈에서 반봉반계조(半鳳半鷄鳥) 한 마리가 피를 흘리면서 꼬꼬를 세 번 울고 떠나버린 후 가세가 기울어 망했다는...

  • 「조상축원」육갑해원(六甲解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 지역에서 조상의 천도를 기원하는 축원무가. 1980년 한국정신문화연구원(현 한국학중앙연구원)에서 발간한 『한국구비문학대계』3-1에 수록되어 있는데, 청주대학교 국문학과 김영진 교수가 지현동 608번지[지곡16길 11]에 거주하고 있는 김범오 법사로부터 채록하였다. 당시 김범오 법사가 신당 앞에 정좌하여 오른쪽에 북, 왼쪽에 징을 놓고 치면서 구연하였다. 「육갑해원」...

  • 「조터골의 유래」조대마을의 유래(釣臺-由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앙성면 조천리에서 조대마을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조대마을은 앙성면 동북부 지역으로 남한강변에 위치하고 있다. 이 마을 인근의 남한강 강변에는 조대늪(비내늪)이 형성되어 있는데, 이곳은 물고기가 아주 많이 서식하는 곳이다. 「조대마을의 유래」는 김익창이 낚시질하던 바위가 있기 때문에 붙여진 암석유래담이다. 1981년 중원군에서 간행한『내고장 전통가꾸기』...

  • 「줄다리기장」만삭장(挽索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성남동에서 만삭장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만삭장’은 옛날부터 충주의 지신을 진압하기 위하여 해마다 대보름날 경에 줄다리기를 하던 곳이다. 「만삭장」 이야기는 줄다리기를 시작하게 된 이유를 밝혀주는 지명유래담이다. 충주시를 동서로 양분(솔정이들과 갈매기들을 동군, 그 반대쪽을 서군)하여 동군과 서군으로 나누어서 정월 대보름을 전후해서 행하던 줄다리기의...

  • 「중국에서 가져온 지팡이」삼고목의 유래(三枯木-由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금가면 잠병리에서 향나무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금가면 잠병리에서 초당마을로 가는 도중에 순흥안씨 산소가 있으며, 산소 앞에는 고사된 향나무 세 그루가 있다. 중국에서 가져온 지팡이를 꽂아둔 것이 무엽수인 향나무로 자라서 신이한 행적을 보여주었다는 「삼고목의 유래」는 잠병리에 있는 삼고목의 내력을 담고 있는 신목전설이다. 1981년 중원군에서 간행한 『...

  • 「천등산」천등산 명당(天登山明堂)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산척면 송강리에서 천등산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천등산 명당」은 산척면 소재지에서 제천으로 넘어가는 고개에 천등산·지등산·인등산 삼산이 있는데, 이곳에 갈마음수혈지혈의 천하명당이 있다는 풍수전설이다. 1982년 충청북도에서 발간한 『전설지』에 「천등산」이라는 제목으로 실려 있으며, 이는 당시 산척면 송강리의 주민 윤현출, 영덕리의 주민 안명식·김대식...

  • 「천등산과 천하명당」천등산 명당(天登山明堂)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산척면 송강리에서 천등산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천등산 명당」은 산척면 소재지에서 제천으로 넘어가는 고개에 천등산·지등산·인등산 삼산이 있는데, 이곳에 갈마음수혈지혈의 천하명당이 있다는 풍수전설이다. 1982년 충청북도에서 발간한 『전설지』에 「천등산」이라는 제목으로 실려 있으며, 이는 당시 산척면 송강리의 주민 윤현출, 영덕리의 주민 안명식·김대식...

  • 「천석꾼이 망한 꼬꼬바위」꼬꼬바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주덕읍 신양리에서 꼬꼬바위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주덕읍 신양리 3구에 바위 중간 부분이 잘록하게 끊어질듯 파여 있는 바위가 있는데, 이를 꼬꼬바위라고 부른다. 「꼬꼬바위」는 옛날 이 마을에 사는 최장자가 더 부자가 되기 위해 바위를 깨자 바위틈에서 반봉반계조(半鳳半鷄鳥) 한 마리가 피를 흘리면서 꼬꼬를 세 번 울고 떠나버린 후 가세가 기울어 망했다는...

  • 「천하의 악고개」악고개 전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노은면 법동리에서 악고개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악고개 전설」은 신니면 문락리에서 노은면 법동리로 넘어가는 험준한 고개를 ‘악고개’ 또는 ‘오현(惡峴)’이라고 하는데, 이 고개에 얽힌 열녀의 일화다. 1982년 충청북도에서 간행한 『전설지』에 실려 있는데, 당시 노은면 법동리에 사는 주민 박승출로부터 채록한 것이다. 1981년 중원군에서 간행한『내고장...

  • 「청룡사와 조웅장군」청룡사와 조장군(靑龍寺-趙將軍)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주시 소태면 오량동에서 조웅 장군의 전투담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임진왜란 때 조웅은 의병을 일으켜 청계산을 중심으로 왜병과 맞서 싸운다. 수차례 전공을 세운 조웅은 청룡사에서 순국한다. 이와 관련한 이야기가 전승되고 있다. 1990년 충주공업전문대학 『청룡사지 지표조사보고서』에 수록되어 있는데, 당시에 한종구가 채록하고 정리하였다.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충주 사람 조...

  • 「칠층석탑 전설」중앙탑 전설(中央塔傳說)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중앙탑면 탑평리에서 중앙탑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충주에서 북쪽으로 약 6㎞ 지점에 충주 탑평리 칠층석탑이 있다. 이를 ‘중앙탑’이라고 한다. 이 탑의 건탑에 대한 세 종류의 유래담이 전승되고 있다. 첫째 김생이 쌓았다는 설, 둘째 신라 원성왕 때 나라의 중앙을 표시하기 위해 탑을 세우고 중앙탑이라 했다는 설, 셋째 이곳에 왕기가 서려 왕기를 누르기 위...

  • 「탄금대 방아타령」중원 마수리 농요(中原馬水里農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신니면 마수리에서 풍년을 기원하며 부르던 노동요. 「중원 마수리 농요」는 조상들이 농사를 지을 때 풍년을 기원하며 불렀던 벼농사노래이다. 일제강점기 말부터 그 자체가 잊혀져가던 것을 지난 1970년대에 충주시 신니면 마수리 마제마을 사람들에 의해 재현됨으로써 오늘에 이르게 되었다. 1994년 충청북도 무형문화재 제5호로 지정되어 전승되고 있다. 예능보유자(선창자)...

  • 「탑평리 칠층석탑 전설」중앙탑 전설(中央塔傳說)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중앙탑면 탑평리에서 중앙탑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충주에서 북쪽으로 약 6㎞ 지점에 충주 탑평리 칠층석탑이 있다. 이를 ‘중앙탑’이라고 한다. 이 탑의 건탑에 대한 세 종류의 유래담이 전승되고 있다. 첫째 김생이 쌓았다는 설, 둘째 신라 원성왕 때 나라의 중앙을 표시하기 위해 탑을 세우고 중앙탑이라 했다는 설, 셋째 이곳에 왕기가 서려 왕기를 누르기 위...

  • 「터다지는 노래」땅다지기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소태면 덕은리에서 달구질을 하면서 부르던 장례의식요. 「땅다지기 노래」는 장지에서 관을 묻고 봉분을 만들기 전 땅을 다질 때에 부르는 장례의식요이다. 일명 「달구질 소리」, 「터다지는 노래」라고도 한다. 선소리꾼이 한 장단을 메기면 여러 일꾼들이 한 장단의 뒷소리를 받으며 등을 서로 마주 대고 발을 들었다 놓는다. 산천풀이와 유택 명당풀이, 죽은 자의 명복을 비는...

  • 「품바 타령」각설이 타령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중원군 소태면 덕은리에서 각설이들의 장타령을 노래한 유희요. 「각설이 타령」은 주로 남쪽 지방에서 거지·문둥이들이 문전·점두에서 구걸을 할 때에 부른 잡가로 비애가 서린 타령조의 노래이다. 「품바 타령」·「장 타령」이라고도 부른다. 「각설이 타령」은 머리·허리·손·발을 흔들면서 노래하기 때문에 듣는 이로 하여금 신이 나게 한다. 1980년 한국정신문화연구원(현 한...

  • 「풍류바위」풍류바위와 옥녀(風流-玉女)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엄정면 유봉리에서 풍류바위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엄정면 유봉리 옥녀봉 밑에 ‘풍류바위’가 있다. 「풍류바위와 옥녀」는 이 바위에 얽힌 슬픈 사랑 이야기로서 신선담에 속한다. 1998년 충주문화원에서 발행한 『충주의 향토사』-민담민요편에 실려 있으며, 2002년 충주시에서 간행한 『충주의 구비문학』에도 같은 내용이 수록되어 있다. 엄정면 유봉리 싸리재마...

  • 「혈지른 투구봉」투구봉(鬪具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살미면 문화리에서 투구봉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살미면 소재지에서 10㎞ 지점에 위치한 문화리에 투구산이 있다. 임진왜란 때 명나라 장수 이여송이 이곳을 지나다가 산세가 대장군상을 하고 있자 명장이 출현할 것을 염려하여 산 정상에 다섯 개의 철장을 박아 산혈을 잘랐다고 한다. 지금도 혈을 자르기 위해 철장을 박았던 흔적이 남아 있다. 1982년 충청북도...

  • 「형제바위」형제바위 전설(兄弟-傳說)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신니면 용원리에서 형제바위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신니면 용원리의 안용원에서 신니면 마수리 온수골의 능선 너머로 병행해서 위치한 해발 709m의 가엽산 기슭에 사람 모양의 바위 두 개가 있다. 이 바위를 ‘형제바위’라고 부른다. 1982년 충청북도에서 간행한 『전설지』에 실려 있는데, 당시 신니면 용원리로 현지조사를 나가 주민 오희철·이종영 등으로부터...

  • 「형제암 전설」형제바위 전설(兄弟-傳說)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신니면 용원리에서 형제바위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신니면 용원리의 안용원에서 신니면 마수리 온수골의 능선 너머로 병행해서 위치한 해발 709m의 가엽산 기슭에 사람 모양의 바위 두 개가 있다. 이 바위를 ‘형제바위’라고 부른다. 1982년 충청북도에서 간행한 『전설지』에 실려 있는데, 당시 신니면 용원리로 현지조사를 나가 주민 오희철·이종영 등으로부터...

  • 「회다지 소리」땅다지기 노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소태면 덕은리에서 달구질을 하면서 부르던 장례의식요. 「땅다지기 노래」는 장지에서 관을 묻고 봉분을 만들기 전 땅을 다질 때에 부르는 장례의식요이다. 일명 「달구질 소리」, 「터다지는 노래」라고도 한다. 선소리꾼이 한 장단을 메기면 여러 일꾼들이 한 장단의 뒷소리를 받으며 등을 서로 마주 대고 발을 들었다 놓는다. 산천풀이와 유택 명당풀이, 죽은 자의 명복을 비는...

  • 『불설부모은중경』불설대보부모은중경(佛說大報父母恩重經)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직동 석종사에 있는 부모의 은혜에 대한 부처님의 가르침을 전한 조선 전기 경전. 『불설대보부모은중경』은 낳아주신 아버지, 어머니 은혜가 크며 그 은혜를 갚는 방도는 어떤 것이 있는지를 구체적으로 제시한 불교 경전이다. 『불설대보부모은중경』은 중국의 고승(高僧)인 구마라습[鳩麻羅什]의 한역본을 우리나라에서 입수하여 1407년(태종 7)부터 1454년(단종 2) 사이...

  • 『해동서성 김생서법자전』김생서법자전(金生書法字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2005년 신라의 명필 김생의 유묵(遺墨)을 집대성한 서법자전. 해동(海東) 서성(書聖) 김생 선생이 남긴 집자비(集字碑)의 글자를 집대성하여 국어사전 편찬 방식으로 분류한 서법자전이다. 김생연구회에서는 1995년부터 전국 각지에 산재된, 우리나라 서예사(書藝史)의 태두(太頭)인 김생의 유묵 자료를 수집하였다. 이를 바탕으로 김생 필법을 연구하고 보급하기 위하여, 가장 바탕이 되는...

  • 19번 국도국도 19호선(國道-號線)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소태면 구룡리에서 살미면 문강리까지 연결되는 국도. 국도 19호선은 경상남도 남해에서 강원도 홍천으로 연결되는 국도로 충주시 중앙을 남북로 지나간다. 일명 19번 국도, 남해~홍천길이라고도 한다. 충주시 구간의 시점은 소태면 구룡리이며, 종점은 살미면 문강리이다. 충주에서 북쪽으로 원주, 남서쪽으로 괴산을 잇는 중요한 도로이다. 광복 후 강원도와 충청북도, 전라도...

  • 3·10시위(三-十示威)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60년 3월 10일 충청북도 충주시 충주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일으킨 시위운동. 1960년 대통령 선거를 1개월 앞두고 민주당 대통령 후보 조병옥이 사망함으로써 자유당 대통령 후보인 이승만은 당선이 확실시되었다. 그러나 자유당 정권은 이승만이 나이가 많아 자리를 지키지 못할 경우를 대비하여 대통령직을 승계할 부통령 선거에 이기붕을 당선시키고자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불법 선거...

  • 3·1운동(三-一運動)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1919년 3월 11일부터 약 1개월 동안 충청북도 충주시에서 전개된 항일 독립운동. 일본 제국주의는 1910년 국권을 강탈한 뒤 폭압적인 무단 통치를 실시하였다. 한민족은 무단 통치 아래서 언론·출판·집회·결사의 자유를 박탈당하였고, 민족 교육과 종교도 탄압받았다. 한편 회사령으로 민족 자본가의 성장이 막히고, 토지 조사 사업으로 많은 농민들이 소작농으로 전락하였으며, 도시의 노...

  • 36번 국도국도 36호선(國道-號線)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주덕읍 대곡리에서 살미면 신당리까지 연결되는 국도. 국도 36호선은 충청남도 보령에서 경상북도 울진까지 연결되는 국도로 충주시 남부를 동서로 지나간다. 일명 36번 국도, 보령~울진길이라고도 한다. 충주시 구간의 시점은 주덕읍 대곡리이며, 종점은 살미면 신당리이다. 충주에서 서쪽으로는 음성을 거쳐 청주까지, 동쪽으로는 청풍과 단양까지 연결하는 중요 도로이다. 광복...

  • 38번 국도국도 38호선(國道-號線)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앙성면 본평리에서 산척면 송강리까지 연결되는 국도. 국도 38호선은 충청남도 서산에서 강원도 동해까지 연결되는 국도로 충주시 북부를 동서로 지나간다. 일명 38번 국도, 서산~동해길이라고도 한다. 충주시 구간의 시점은 앙성면 본평리이며, 종점은 산척면 송강리이다. 충주의 북서쪽에 있는 장호원에서 북동쪽에 있는 제천을 연결하는 중요 도로이다. 이 도로 구간에는 유명...

  • 3남매를 훌륭하게 길러낸 이임기의 눈물어린 이야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제내리에서 자녀교육과 관련하여 모범적인 가정으로 추천해 준 분은 풍덕마을 방풍림계에서 ‘장한 어머니상’을 수상한 이임기 여사였다. 그를 처음 만난 곳은 그의 텃밭에서였다. 취재에 대해 설명하고 인사도 할 겸해서 그의 집으로 방문하자 그는 집 앞의 텃밭에서 김매기를 하고 있었다. 잠시도 쉬지 않는 그의 성실하고 근면한 삶의 모습이다. ‘자녀들 기른 이야기’를 부탁한다고 이야기하자...

  • 3도 사람들이 모이던 귀줄다리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목계마을의 줄다리기는 마을 자체에서 연례적으로 행했던 ‘애기줄’, ‘청년줄’ 형태의 줄다리기와 외부 집단의 참여와 더불어 3년마다 행했던 ‘귀줄’ 형태의 줄다리기가 1946년까지 공존해왔다. 목계마을은 충북선 철도가 가설된 1930년대 이전까지는 남한강 수운의 중심지였다. 이러한 역사, 지리적 환경으로 인하여 ‘귀줄’ 형태의 줄다리기가 전승할 수 있었다. 목계마을에서는 3년을 주...

  • 3번 국도국도 3호선(國道-號線)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신니면 광월리에서 수안보면 화천리까지 연결되는 국도. 국도 3호선은 남해에서 초산으로 연결되는 국도로 충주시 남부를 동서로 횡단한다. 일명 3번 국도, 남해~초산길이라고도 한다. 충주시 구간의 시점은 신니면 광월리이며, 종점은 수안보면 화천리이다. 고속도로가 건설되기 전 충주와 서울을 잇는 가장 중요한 도로였다. 국도 3호선은 일제강점기에 신작로라는 이름으로 처음...

  • 3신을 모시는 부흥당 고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음력 정월 9일이 되면 목계마을의 안녕과 풍요를 기원하는 부흥당(富興堂) 당고사(堂告祀)가 해마다 열린다. 예전에는 해질녘에 준비하여 11시 반에 끝을 맺었는데 요즈음은 점심때가 되면 시작한다. 목계별신제보존회(牧溪別神祭保存會) 사무실 앞에 도착해 보니 마을 어른들이 풍물 채비를 하고 있었다. 몇 년 전에는 풍물이 없었으나, 마을 어르신들이 예전에 하던 모습을 되찾아 보자고 하여...

  • 3차례의 천일기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77년 법주사에서 세계사를 복원해야 한다고 부탁을 받고 도반과 함께 당시 중원군 상모면 미륵리 세계사로 와서 겨울 한철을 지내면서 100일 기도를 끝냈을 때, 기부금 78,000원 정도 확보되었지만 이것으로는 도저히 복원이 불가하다고 판단하여 떠나기로 하였다고 한다. 당시는 버스가 들어오질 않아서 버스를 타려면 30리를 걸어 다녀야 하는 형편이었기에 복원한다는 자체가 무리라고...

  • 5·10선거(五-十選擧)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48년 5월 10일 충청북도 충주시에서 실시된 국회의원 총선거. 모스크바 삼상회의 결의에 따라 열린 미소공동위원회가 1947년 8월 12일 완전히 결렬되어 한국 문제가 표류하게 되자, 미국은 9월 17일 유엔 총회에 한국의 독립 문제를 정식 의제로 상정하였다. 9월 21일 유엔 총회 운영위원회가 유엔 총회 의제에 포함시킬 것을 통과시키고, 23일 본회의에서 의제 채택을 통과시킴...

  • 67군정중대(六七軍政中隊)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해방 직후 충청북도 충주 지역의 민정 업무를 담당하였던 미군정 부대. 8·15 해방 직후 38선 이남 지역을 점령한 미 전술군 주력 부대는 제24군단 휘하의 제6보병사단, 제7보병사단, 제40보병사단과 군수 지원 부대인 ASCOM 24(Army Service Command 24)였다. 그중 충청북도 지역을 관할한 전술군은 제7보병사단 제17보병연대로, 1945년 10월 5일 제17...

  • 7개 면의 엽연초 집산지였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10년을 전후하여 연초제조업이 크게 일어나 담배 연료인 황색종 잎담배의 수요가 급증하자 조선총독부 전매국에서는 황색종 재배를 계획하고 1910년 12월부터 산지조사를 실시했다. 1912년 황색종 산지 선정 당시의 조사에서도 충주는 미국의 황색종 산지인 버지니아주와 위도가 같고 농작물에 큰 피해를 미치는 기후변동이 없었고 교통도 편리한데다 상당한 면적의 대평야는 지형과 배수가 양...

  • CCS충북방송HCN충북방송(-忠北放送)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용산동에 있던 종합유선방송국.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지북동에 본사를 두고 있는 코스닥에 상장된 법인의 계열사 성격의 회사이다. 방송의 공익성 구현이라는 대전제 아래 풍요로운 지역사회 건설을 위하여, 지방화 시대를 선도하고 케이블을 이용한 정보통신의 융합과 프로그램의 다양성, 채널의 전문화, 다양한 부가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지역문화 창달에 이바지하고자 설립되었다...

  • CEC고려전자 충주공장(高麗電子忠州工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용탄동에 있는 고려전자 충주공장. 1988년 1월 21일 자동차용 전자부품을 생산하기 위해 용탄농공단지 내에 고려전자 충주공장을 건립하였다. 1990년 7월 중소기업청으로부터 유망 중소기업으로 선정되었고, 1992년 2월 부품국산화개발 우수업체로 선정되었다. 1996년 3월부터 일본에 수출을 개시하였으며, 1997년 2월 중소기업청으로부터 기술혁신 사업체로 선정되...

  • G&P 물류(-物流)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교현동에 있는 물류업체. 충주시 기업도시 유치에 대비한 물류 관리 현대화와 물류 혁신을 통하여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하여 2004년 7월 1일 조범식이 설립하였다. G&P 물류는 전국의 일반 화물 운송 업무를 주선하고 물류 네트워크를 구성, 상호 간의 물류를 연계하여 효율적 물류 체계를 갖추고 있으며 신개념 물류 시스템 구축으로 물류 예측과 운송 사항을...

  • HCN충북방송(-忠北放送)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용산동에 있던 종합유선방송국.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지북동에 본사를 두고 있는 코스닥에 상장된 법인의 계열사 성격의 회사이다. 방송의 공익성 구현이라는 대전제 아래 풍요로운 지역사회 건설을 위하여, 지방화 시대를 선도하고 케이블을 이용한 정보통신의 융합과 프로그램의 다양성, 채널의 전문화, 다양한 부가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지역문화 창달에 이바지하고자 설립되었다...

  • KAS육군 군예대(陸軍軍藝隊)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 지역에서 1950년 처음 발족된 군인 위문 부대. 6·25 전쟁 중 공연을 통하여 전투에 투입된 장병들을 위문함으로써 국군의 사기 진작에 기여하기 위하여 설립되었다. 1950년 6·25 전쟁 당시 후퇴를 거듭하던 육군 6사단 2연대는 충주의 남한강 가에 진을 치고, 육군본부의 정식 승인 하에 화랑소대와 양양소대의 2개 소대를 합쳐 정식으로 육군 군예대를 발족하였다....

  • KBS충주방송국(-忠州放送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문화동에 있는 한국방송공사의 지역 방송국. 충청북도 북부 지역의 공정하고 건전한 방송언론 문화 창달을 위하여 설립되었다. 1962년 청주방송국 충주중계소를 설립하였다. 1971년 중앙방송국 충주출장소로 개소되었다가 다시 한국방송공사 청주방송국 충주중계소로 개칭되었다. 1975년 중계소 청사가 충청북도 충주시 연수동 787-3번지로 이전되면서 출력도 크게 증강되어...

  • KTKT 충주지사(-忠州支社)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성내동에 있는 전기통신 사업을 담당하는 KT의 충주 지사. KT(한국통신)는 전기통신 사업의 효율적 경영을 위해 체신부(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통신 부문을 분리하는 공사화 전환 계획에 따라 1981년 설립되었다. 이에 따라 각 지역에도 통신을 관장하는 KT 지역본부가 설립되었다. 그 가운데 충주를 중심으로 충청북도 지역 북부권을 담당하는 것이 KT 충주지사이다...

  • KT 충주지사(-忠州支社)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성내동에 있는 전기통신 사업을 담당하는 KT의 충주 지사. KT(한국통신)는 전기통신 사업의 효율적 경영을 위해 체신부(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통신 부문을 분리하는 공사화 전환 계획에 따라 1981년 설립되었다. 이에 따라 각 지역에도 통신을 관장하는 KT 지역본부가 설립되었다. 그 가운데 충주를 중심으로 충청북도 지역 북부권을 담당하는 것이 KT 충주지사이다...

  • KT&G 충주지점(-忠州支店)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봉방동에 있는 담배사업을 담당하는 KT&G의 충주 지점. KT&G는 담배, 홍삼, 홍삼 제품을 제조, 판매하고, 식음류품, 의약품, 의약부외품을 제조, 판매한다. 담배와 관련된 사업을 하고 있으며, 원래 국가에서 운영하였으나 현재는 민영화되었다. 담배, 홍삼, 식음료의 제조와 판매, 의약품, 의약외품의 제조와 판매, 담배사업법과 관련한 재료품의 제조와 판매 등의...

  • KT충북망 건설센터(-忠北網建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충청북도 충주시 연수동에 있었던 충청북도의 통신 시설 및 장비를 공급하는 센터. KT의 지역 센터 중 하나로, 지역 주민의 통신 편익을 증진하기 위해 전화 교환기 및 케이블 설치 공사를 주관하기 위해 설립되었다. 1955년 충주전신전화건설국으로 개국하였다. 1980년 충청전신전화보전국 충주분국으로 개편되었다가, 1982년 충주전신전화건설국으로 재개편되었다. 1983년 지금의 사옥...

  • UN평화공원조성사업(-平和公園造成事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 금릉동 일원에 조성되는 공원 조성 사업. UN평화공원 조성사업은 대한민국의 자랑인 반기문 UN사무총장 취임을 계기로 삼국의 격전지였던 충주에 인류평화를 이념으로 한 UN기념관, 중원문화박물관 등 문화시설을 집적함으로써 세계문화와 중원 문화가 함께 어우러져 평화와 환경을 테마로 한 기념비적 문화유산을 구축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2007년 4월 UN평화공원 조...

  • 빛포토한빛포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북도 충주시에 있는 사진 단체. 한빛포토는 충주 지역에서 활동하는 사진 작가와 사진 예술에 관심이 있는 일반인들을 회원으로 영입하여 충주 지역의 아름다움을 사진으로 담는 예술 활동을 활성화하고 회원들의 친목 도모를 위하여 창립되었다. 1997년 1월 22일 충주시 성내동 172번지 이광주스튜디오에서 초대회장 권은성과 사진이 취미인 서너 사람이 모여 한빛포토를 결성한 뒤 23명...